외산 열사용기자재 제조검사 매뉴얼 배포
외산 열사용기자재 제조검사 매뉴얼 배포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8.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신청부터 설치까지 전과정 이해도 제고
▲ 인도 현지 압력용기 제조업체에서 한국에너지공단 관계자가 열사용기자재 제조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직무대행 이상홍)은 22일 해외에서 제조 및 수입되는 열사용기자재에 대한 제조검사 매뉴얼을 제작, 배포했다.

열사용기자재는 연료 및 열을 사용하는 기기로 보일러, 압력용기 등이 있다.

공단은 제조업체, 수입대행사, 설치자 등이 검사신청부터 안전한 수입ㆍ설치까지 제조검사의 전 과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신청절차, 검사방법, 검사기준 및 국내 기술기준에 준하는 도면과 강도계산서 작성방법 등을 각각 국문 및 영문 버전으로 자세히 제공한다.

공단은 지난해 12월부터 해외에서 제조, 수입하는 열사용기자재에 대한 제조검사를 실시하고 국민생활에 밀접한 관련이 있는 기기 안전관리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

현재까지 미국(29대), 일본(19대), 인도(7대) 인도네시아(2대), 중국(2대), 프랑스(1대), 스페인(1대) 등 총 61대 해외 수입 열사용기자재에 대한 제조검사를 수행했다. 아울러 보일러, 열교환기, 염색기 등 열사용기자재를 국내에 수출하고자 하는 독일, 이탈리아, 미국 등 15개국 7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상담을 실시, 이 중 31개의 해외 제조업체가 제조검사 사업자로 등록을 마쳤다.

공단은 제도 정착을 위해 해외 수입기기의 제조검사와 관련한 다양한 법률적ㆍ기술적 정보를 지원하고 있다. 공단 전체 검사인력 60명 중 36명을 국제화 무대에 대응할 수 있는 검사원으로 양성하고 전문교육 로드맵 및 기술운영시스템도 새롭게 구상‧실행하는 등 인적자원과 프로세스 선진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열사용기자재 수입기기 제조검사를 통해 해외 수입 제품의 품질을 명확히 점검,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앞장설 것”이라며 “국내에서 제작되는 동종의 열사용기자재도 해외에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국산제품 신뢰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