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MW 석탄화력, 공공-민간 교류체계 구축
1000MW 석탄화력, 공공-민간 교류체계 구축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6.05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발전ㆍ두산중공업ㆍ민간발전 3사 교류협약 체결

[에너지신문] 한국중부발전이 두산중공업 및 민간발전 3사와 1000MW급 석탄화력 건설과 관련, 긴밀한 협력 체계 구축에 나섰다.

중부발전은 5일 고성그린파워, 강릉에코파워, 포스파워 및 두산중공업과 1000MW급 석탄화력 기술교류 및 예비품 공동운영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1000MW급 석탄화력의 주기적인 기술교류와 정비예비품 운영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 윤중현 포스파워 사장(왼쪽부터), 정석부 고성그린파워 사장,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 엄창준 강릉에코파워 사장, 목진원 두산중공업 부사장이 1000MW급 석탄화력 기술교류 및 예비품 공동운영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에 참여한 기업들은 1000MW급 석탄화력인 신보령화력의 선행 건설경험을 공유하고 발전설비 운영사례 교환, 최신 발전설비 기술동향 소개 등을 정기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발전설비 안정운영상 상비의 필요성 있는 정비예비품은 협약 체결사간 상호 융통, 사용하고 사용빈도는 낮으나 고가이며 재고 보유의 필요성이 있는 중요자재는 공동 구매해 사용한다.

협약은 국책연구개발 과제로서 국내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건설한 1000MW급 신보령화력(두산중공업 주기기 납품)이 성공적으로 건설돼 상업운전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고 민간발전 3사도 신보령화력과 유사한 발전설비 건설을 진행함에 따라 공동협력의 분위기가 무르익는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발전분야 사회적 가치 창출사업의 일환으로 민간발전사의 석탄화력 운영기술 향상 견인을 통한 국가 발전산업 경쟁력 강화와 정비예비품의 경제적·효율적 운영이 이번 협약의 핵심 목표다.

협약 체결사는 1000MW급 석탄화력 도입 초기의 발전설비 건설 및 운영상의 리스크를 공동 대응, 해소함으로써 발전설비 조기 안정화가 기대된다. 아울러 신속한 복구체계 유지로 Down Time을 감소시켜 전력수급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전망이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공공기관, 민간발전사, 주기기 제작사가 참여한 발전분야 사회적 가치 창출사업의 모범사례로 첫 단추를 꿴데 의미가 크다"며 "긴밀한 협력 체계를 지속적으로 유지, 당초 목표했던 성과가 조기에 실현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