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공사 노조, 해외자원개발 사업 검찰수사 ‘환영’ 표명
광물공사 노조, 해외자원개발 사업 검찰수사 ‘환영’ 표명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5.31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폐청산으로 직원이 뒤집어 쓸 경우 투쟁 나설 것” 경고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볼레오 사업 등 자원개발 3사의 해외자원개발 사업부실을 검찰에 수사 의뢰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한국광물자원공사 노동조합(위원장 이방희)은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광물공사 노조는 그동안 해외자원개발 부실책임을 자원 공기업에만 돌려왔던 산업부가 입장을 선회해 검찰 수사를 의뢰한 것을 환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노조는 검찰이 성역없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해외자원개발 부실 책임을 명백하게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당시 정권 수뇌부 차원에서 이뤄진 부실 해외자원개발 결정 및 운영과 관련된 수혜자들과 그 하수인에 대한 수사가 정확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문재인 대통령이 “적폐청산의 목적은 공직자 개개인을 처벌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지 않으며 정책 결정권자들에게는 책임을 묻을 수 있지만, 당시 정부의 방침을 따랐을 뿐인 중하위직 공직자들에게는 불이익을 줘서는 안될 것이다”라고 강조한 일을 예로 들어, 직원이 뒤집어 써선 절대 안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와 같은 일이 일어날 경우 전국의 수많은 공공노동자를 대표해 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