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핵합의 탈퇴로 국제유가 상승할 듯
미국 핵합의 탈퇴로 국제유가 상승할 듯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5.30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 이란 제재 복원으로 공급차질 가시화, 올해 3분기부터 발생

[에너지신문] 미국의 핵합의 탈퇴로 국제유가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석유시장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미국은 최근 핵합의 탈퇴 및 대 이란 제재 재개 방침을 발표했으며, 대 이란 제재 복원으로 석유시장 공급차질이 가시화됐다. 이 공급차질로 인해 향후 국제유가가 상승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미국의 대 이란 석유부문 제재가 올해 11월 재개됨에 따라 본격적인 석유시장 공급차질은 올해 3분기에서 4분기 동안 발생할 전망이다. 공급차질 규모는 기관별로 10만~100만b/d로 전망했다.

이란은 대부분의 석유를 아시아 및 유럽지역에 수출하고 있어 이 지역들은 제재로 인한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의 경우 중국과 인도는 수입량을 유지 또는 증대하고, 한국과 일본은 수입량을 축소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미국이 국내법에 근거해 중국 기업 및 개인에 일방적인 제재를 가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라며 이란산 석유수입을 지속학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 역시 대부분의 계약을 유로화로 결제하고 있어 제재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이란산 석유수입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다만 향후 EU의 제재 동참 여부에 따라 수입량 축소 가능성이 상존한다.

향후 이란이 중국, 인도와의 거래유지를 위해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양국의 석유수입량이 증가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이란은 이미 2012년 국제사회 제재 시 중국과 인도에 대한 대금지급 기간 연장, 일보 거래 물량에 대한 국내통화 결제 허용, 운임료 할인 등 각종 거래 유인을 제공한 바 있다.

반면 한국과 일본은 미국에 대한 거래 의존도가 높아 제재 복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이란산 수입물량 축소가 불가피하다.

유럽은 핵합의 유지 고수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제재를 강화함에 따라 결국 이란산 석유 수입을 축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유럽 주요국들은 미국에 자국 석유회사들의 제재 예외 인정을 요청하는 등 핵합의를 탈퇴하지 않는 선에서 제재 피해 최소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이 “이란과 거래하는 모든 기업에 예외 없이 제3자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밝혀 거래지속으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를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최근 프랑스 Total사와 프랑스 PGNiG사 등 유럽 석유회사들이 미국의 이란제재 피해 축소를 위해 이란과의 거래를 중단할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영국 BP사는 이란과 공동 소유하고 있는 북해 가스전 운영을 중단했다.

현재 EU는 제재로 인한 유럽 석유회사들의 피해를 보상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이란에 미국 은행을 통하지 않고 유로화를 직접 송금하는 거래방식을 제안하는 등 제재 피해최소화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강구 중이다.

제재 복원은 이란의 석유 생산감소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란 발 석유 공급차질은 향후 국제유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석유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가운데 이란 등의 공급차질 발생으로 타이트해진 석유수급은 유가상승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예상이다.

다만 사우디 등 OPEC 회원국들이 공급량을 늘려 이란의 공급차질을 상쇄할 가능성도 있다.

사우디, 쿠웨이트, UAE 등의 석유 잉여생산능력이 충분해 이란의 공급 감소분을 모두 대체할 수 있다는 평이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