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장관 “방폐물 관리부실, 국민께 죄송”
유영민 장관 “방폐물 관리부실, 국민께 죄송”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5.11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원구원 방문해 재발방지 대책마련 지시
관련 책임자, 검찰고발 등 상응하는 처벌 강조

[에너지신문]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방폐물 무단처분 의혹과 관련, 원안위 특별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0일 연구원을 방문했다. 예정된 일정까지 모두 취소하고 연구원을 찾은 유 장관은 방폐물 관리 강화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유영민 장관은 이날 원자력연구원의 해체폐기물 부실관리 의혹에 대한 현안을 보고받고 현재 해체폐기물이 저장돼 있는 해체폐기물저장고, 제1방사성폐기물저장시설 등 방사성 폐기물관리 시설을 직접 점검했다.

▲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오른쪽)이 하재주 원자력연구원 원장(가운데) 등 원자력연구원 관계자들과 방폐물 부실관리 사태와 관련, 얘기를 나누고 있다.

유 장관은 “연구원을 관리하는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이번 해체폐기물 관리 부실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죄송하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만반의 대책을 세울 것을 연구원에 지시했다.

특히 “재발 방지 대책은 비록 10년 전에 발생한 사안일지라도 과거의 잘못에 대한 철저한 반성에서 시작된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원자력연구원 간부 및 직원들의 뼈저린 반성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유 장관은 “국민들의 생명, 안전, 환경에 영항을 미치는 방사성폐기물의 관리부실에 대한 변명 없는 고백과 사과를 해야 한다”며 “해당 폐기물의 방사선량과 인체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상세한 자료를 국민들과 지역 주민들에게 신속‧투명하게 공개하고 과학적 사실에 기반해 국민들이 납득할 때까지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무엇보다 이번 사태에서 책임이 있는 관계자들은 전현직을 막론하고 감사 등을 통해 엄격하게 책임을 묻고 필요하다면 검찰 고발 등 책임에 상응하는 처벌이 이뤄지도록 하라는 게 유 장관의 주문이다.

유 장관은 방사성폐기물 관리시설을 점검하면서 방사성폐기물의 통합처리를 통해 무단처리 가능성을 차단하고 폐기물의 발생, 이동, 관리, 처리 등 전주기적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하재주 원자력연구원장은 현황보고를 통해 “해체폐기물로 인해 국민들에 대해 걱정을 끼쳐 매우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방사성폐기물의 치밀한 관리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하 원장은 “연구원이 국민의 안전과 관련된 방사성폐기물을 정상적인 절차를 지키지 않고 철저히 관리하지 못한데 대해 뼈저리게 반성한다”고 밝혔다.

원자력연구원은 해체 당시 차폐용 납, 폐전선, 금 및 폐액 등 해체 폐기물이 인체 및 환경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 국내 환경방사선량률 범위(0.05~0.3μSv/hr) 내 수준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정확한 선량률을 확인, 공개할 방침이다. 아울러 보관 중인 해체폐기물을 전수 조사해 확인되지 않은 폐기물의 행방을 국민에게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