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 플랜트시장 향후 5년간 연 9% 성장”
“신재생 플랜트시장 향후 5년간 연 9% 성장”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04.17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글로벌프로젝트플라자(GPP) 2018 열어
베트남, 가나 등 37개국 발주처와 프로젝트 수주 상담

[에너지신문] UAE, 이집트 등 주요국의 탈 탄소, 분산발전 등의 추진으로 신재생에너지가 향후 5년 동안 9% 이상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같은 전망은 ‘글로벌 프로젝트 플라자 2018’의 기조 연설자로 나서는 리처드 마샬(Richard Marshall) BMI Research 인프라조사국장에 따른 것이다. 그는 특히 글로벌 건설‧인프라 시장이 중국 등을 중심으로 2027년까지 8조 달러로 증가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는 2017년 5조 달러 대비 60% 증가하는 것이다.

17일부터 19일까지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해외 유망 발주처를 초청한 가운데 열리는 ‘글로벌 프로젝트 플라자 2018’에서는 베트남, 가나 등 37개국의 총 70개 발주처와 우리 기업간 프로젝트 설명회, 1:1 상담회 등이 진행되며, 총 748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에 대한 소개도 열린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와 KOTRA, 플랜트산업협회 등 개최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12억불 규모의 베트남 뚜릉남 태양광 발전소, 100억불 규모의 에콰도르 마나비 정유공장, 6.5억불 규모 콜롬비아의 보고타 BRT 1, 2 호선 운영 및 버스 교체 등 굵직한 글로벌 프로젝트에 대한 논의도 이뤄진다.

산업부는 2008년부터 이 행사에 해외 발주처 고위급 인사를 초청, 프로젝트 소개 등을 통해 우리 기업의 해외 프로젝트 수주를 지원해 오고 있다.

그동안 이 행사를 통해 8.7억불 규모의 UAE 르와이스 정유공장 복구, 5.2억불 규모의 뭄바이 해상교량 2공구 공사 등 총 23건, 47억불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바 있다.

산업부는 12억불 규모의 베트남 뚜릉남 태양광 발전소 사업 등 이번 GPP에서 논의된 프로젝트가 실제 수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간 채널 등을 활용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성천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환영사에서 “글로벌 프로젝트 플라자 2018의 주제어인 ‘세계는 첨단기술과 도시간 연결(Smart World, Connected City)’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 하에 공동번영을 적극 추진중”이라며 “대한민국의 축적된 최첨단 플랜트 및 인프라 시공 기술이 전세계 발주처가 필요한 프로젝트를 최적의 예산으로 적기에 제공할 수 있으며, 한국기업만의 경험과 노하우도 적극 전수해 주국과 상생 협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