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MB 검찰 수사…자원개발 원인규명 언제쯤
[기자수첩] MB 검찰 수사…자원개발 원인규명 언제쯤
  • 김진오 기자
  • 승인 2018.03.19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지난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은 약 20개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이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는 뇌물수수, 직권남용, 공직선거법ㆍ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이다.

검찰은 옛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흘러간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규모가 17억원을 넘어선다고 보고 있고, 그 외에도 민간기업으로부터 110억원 상당의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이 ‘적폐청산’으로 취급될지, ‘정치보복’으로 취급될지는 시간이 지나봐야 알 일이지만 이 전 대통령으로 여론이 뜨겁게 달아오르는 와중에, 자원공기업 직원들은 냉가슴을 앓고 있다.

한국광물자원공사 노조는 5일 성명서를 통해 해외자원개발을 통해 국가경제에 이바지한다는 신념으로 누구보다 열심히 해외현장을 뛰어다니고 노력했는데 이명박 정부와 정권 수뇌부, 당시 산업부장관을 포함한 정부당국자, 그리고 공사의 경영상황을 무시하고 특정 사업에 과도한 투자를 결정한 전임 경영진은 책임을 지거나 처벌받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부실사업 선별 및 원인과 책임 소재 규명으로 해외자원개발 사업 전부에 찍힌 적폐의 낙인을 지워주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최근 자원개발 혁신TF가 자원공사를 유관기관과 통합하는 안을 정부에 내놓아 구조조정이 예상되기에 더욱 절박한 상황이다.

한국석유공사의 경우 완전 자본잠식된 자원공사와는 상황이 다르지만 절박한 것은 마찬가지다.

석유공사 노조는 15일 이명박 정부의 해외자원개발 부실 문제는 정권 실세의 개입 없이는 도저히 설명되지 않을 정도로 의혹투성이라며, 산업부가 부실 원인규명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명박 정부 출범 전에 부채비율 65%에 당기순이익 2000억이었던 석유공사가, 하베스트 사 부실인수 등의 문제로 9년만에 부채비율 529%에 당기순손실 1조원의 부실공기업으로 전락했다는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의 신문에서 “국정원 특활비는 나라를 위해 썼다”고 진술하고, 그 외의 혐의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자원개발에 대해서 묻는다면 어떤 말을 들을 수 있을지 의문이 생긴다.

나라를 위한 백년대계인 자원개발 사업, 철저한 원인규명과 책임ㆍ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김진오 기자
김진오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