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4.20 금 18:58
> 뉴스 > 기획&인터뷰 > 기획
     
[세미콘코리아 2018] 린데코리아
N2O 생산설비 원천기술 기반으로 시장 선도하는 기업
2018년 02월 05일 (월) 17:32:48 김진오 기자 kjo8@ienews.co.kr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네이버

[에너지신문] 독일 가스기술 전문업체 린데그룹 자회사인 린데코리아는 세미콘코리아 2018에서 아산화질소(N2O), 불소(F2) 제너레이터 등 반도체 디스플레이 공정에 활용되는 특수가스와 가스 엔지니어링 시스템을 선보였다.

린데그룹은 1895년 설립된 회사로 2017 회계연도 매출액은 약 170억유로(약 22조 1500억원)에 이른다. 창업자인 카를 본 린데 박사는 공기를 액화시켜 산소와 질소를 분리하는 원천 기술을 개발해 세계 산업용 가스 시장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린데코리아의 엔지니어는 가스활용 제품 및 서비스와 관련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지식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 받고 있다. 석유화학 제품 공정 및 정유분야에서 린데의 엔지니어들이 제공하는 공정 혁신 및 응용 전문성에 대한 다양한 정보는 수십 년 간의 경험과 입증된 실적을 바탕으로 한 결과다.

   

린데코리아의 반도체 디스플레이용 제품은 반도체 공정에서 실리콘다이옥사이드(SiO2) 박막을 증착할 때 사용하는 N2O다. SiO2는 D램과 낸드플래시 같은 메모리, 시스템반도체 칩에서 절연체 층으로 사용된다. 이 공정에서 활용되는 N2O는 절대 수요가 많고 그 비중도 계속 확대되고 있다. N2O는 또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 공정에도 다량 사용되고 있다.

린데는 F2 가스의 공급역량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린데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F2를 온사이트로 공급할 수 있는 기업이다. 린데코리아는 안정된 F2 공급을 위해 고객사 공장 부근에 설치해 사용할 수 있는 F2 제너레이터 시스템을 개발, 납품하고 있다.

F2는 실리콘(Si) 디퓨전 공정, TFT-LCD 챔버 세정의 기존 사용처 외에 에칭(식각)용 등으로 그 용도가 확대되고 있으며, 이미 실리콘 박막 제조공정에 대한 F2 적용 평가에서 사용가능성을 입증 받은 바 있다.

린데코리아는 현재 100가지가 넘는 특수가스와 혼합가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첨단 생산설비와 공정관리, 풍부한 글로벌 네트워크는 고객의 요구를 만족시키고 있다.

김진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에너지신문(http://www.energ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월요마당] LNG 수입, 목적항 없
“수소 충전소 운영, 네 배까지 충전
ESS 수명‧성능 크게 늘
“신재생 플랜트시장 향후 5년간 연
제8기 녹색성장위원회 출범…국가 저탄
한전산업, 전기차충전소 구축 사업자에
[인사] 산업통상자원부(4월17일부)
“원전 공급망 붕괴되면 수출도 없다”
최규하 전기연구원 신임 원장 선임
송유관공사, 누유 사고 재발방지 약속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9, 1213(서초동, 1213~14호)  |  전화 : 02-523-6611  |  팩스 : 02-523-6711  |  상호 : 에너지신문
등록번호 : 서울 다10056·서울 아01326  |  등록일자: 2010년 8월 17일  |  제호: 에너지신문·일간 에너지
발행인 겸 편집인: 최인수  |  발행일자: 2010년 10월 4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숙
Copyright 에너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nergynews@i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