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공기업 R&D 확대를 환영한다
[사설] 공기업 R&D 확대를 환영한다
  • 에너지신문
  • 승인 2018.01.29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올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17개 에너지공기업의 연구개발(R&D) 투자규모는 총 1조 2063억원이라고 한다. 이는 지난해 집행액보다 4.1%인 478억원이 증가한 것이며, 정부의 투자권고 금액보다 1129억원(10.3%)을 상회하는 규모다.

우리는 이같은 에너지공기업의 연구개발 투자계획을 환영한다.

무엇보다 정부의 에너지 전환과 4차 산업혁명 정책에 발맞추기 위해서는 에너지신산업 발굴 및 육성이 반드시 필요하고 이를 위한 연구개발 투자는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특히 각 공기업의 투자계획을 보면 내진성능 향상, 미세먼지 저감 등 국민건강과 안전에 직결된 에너지 R&D 투자가 예전보다 증가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에 따라 앞으로 공기업의 기능과 역할, 비즈니스 모델도 변할 것이다. 그 기반을 조성하는 것은 결국 효율적인 R&D 투자가 출발점이다.

새로운 비즈니스 환경 변화을 고려할 때 한국전력의 슈퍼그리드, 스마트에너지시티, 차세대 풍력 등 10대 핵심전략 기술에 대한 R&D 투자와 한국가스공사의 지능형 배관망 계통운영, 수소 제조·저장 및 연료전지 시스템 실증연구 투자계획 등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

민간에서의 연구개발로는 도저히 감당하지 못하는 분야의 경우 공기업이 앞장서 연구개발에 투자함으로써 미래 산업을 선도해야 한다. 향후 공기업의 기능과 역할에 거는 기대가 크다.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