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수누설' 수동정지 월성 3호기, 재가동
'중수누설' 수동정지 월성 3호기, 재가동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1.10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안위 "건전성 확인...재발방지 등 소통 강화"

[에너지신문]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는 지난해 10월 원자로건물 내 냉각재(중수) 누설로 인해 수동정지된 월성 3호기의 보수를 완료하고 10일 재가동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월성 3호기는 2017년 10월 18일 비상노심냉각계통 격리밸브와 연결된 프리즈플러그(Freeze plug: 격리밸브 정비 시 액체질소를 주입, 동결격리 및 냉각재 누설방지 기능 수행)에서의 중수누설로 인해 사업자가 원자로를 수동정지시킨 바 있다.

당시 중수누설량(110.48㎏/일)은 운전제한값 미만이었으나 사업자는 원안위 권고 및 누설량 증가추세 등을 종합, 수동정지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안위에 따르면 원자로 정지 직후 사건조사팀을 현장에 파견해 발전소 안전상태 및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보수 및 재발방지대책 등의 적절성을 점검, 확인했다.

이번 사건으로 인한 작업자 피폭 및 삼중수소 배출량 등은 관리기준 미만으로 발전소 주변의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을 유지함을 확인했다는 것이 원안위 측의 설명이다.

중수누설 원인은 밀봉 기능을 수행하는 밀봉링(Seal), 클램프(Clamp) 등 프리즈플러그 부속품이 부정확하게 결합된 상태에서 운전 중 압력변화 등으로 서서히 밀봉력이 저하된 것으로 분석된다.

원안위는 확대점검 결과 월성 3호기에 설치된 전체 34개 프리즈플러그에 대해 삼중수소 농도 및 밀봉 상태 등을 점검한 결과 이상없음을 확인했으며 향후 모든 중수로형 원전(월성 1~4호기)에 설치된 프리즈플러그에 대해서도 확대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누설이 발생한 프리즈플러그 부속품의 신규 교체 등 보수방법에 대한 적절성과 함께 보수 부위에 대한 누설 점검을 통해 최종적으로 건전성을 확인했으며 프리즈플러그 점검 및 관리 등에 관한 절차서를 마련하고 매 정기검사 기간에 주기적으로 누설여부 및 밀봉상태 등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정민 원안위원장은 “월성 3호기에서 냉각재 누설이 발생한 이후 방사선 영향 및 재발방지대책 등 지역주민들이 궁금해 하는 사항은 규제기관에서 먼저 지역주민들에게 상세하게 설명하는 등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