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전기안전 특별근무
평창동계올림픽 전기안전 특별근무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01.0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안전公, 현장지원반 발대식...'성공 개최' 출정

[에너지신문]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한 달여 앞두고 대회의 안전과 성공 개최를 위한 출정에 나섰다.

공사는 8일 강릉에 있는 강원동부지사에서 황용현 안전이사를 비롯한 임직원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창 동계올림픽 전기안전 현장지원반 발대식’을 갖고 대회 안전을 위한 특별 근무태세에 들어갔다.

출정에 나선 지원반은 이날부터 대회 폐막일인 2월 25일까지 조직위원회 등 관계기관들과 손잡고 올림픽 주경기장을 포함, 강릉 아이스아레나 등 주요 경기장 19개 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업무를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조성완 사장은 이번 올림픽 현장지원반 가동과 관련, “평창 대회가 세계 속에 대한민국의 위상을 한 단계 더 높여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대회의 성공을 책임질 국가대표라는 사명감을 갖고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 직원 대표가 현장지원반 안전결의문 낭독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