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5.28 월 10:26
> 뉴스 > 심층보도 > 해설
     
[결산-LPG] LPG차량 사용제한 완화, 업계 숙원 이뤄
2017년 12월 22일 (금) 20:33:53 김진오 기자 kjo8@ienews.co.kr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네이버
   
▲ LPG 수입사 E1의 LPG비축탱크.

[에너지신문] 올해 LPG업계는 숙원을 부분적으로 성취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근본적인 원인은 중국발 미세먼지 문제로 질소산화물이 적게 발생하는 LPG차량에 대한 요구가 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올해 1월 1일부터 등록된지 5년 이상 경과한 LPG승용차를 일반인도 탈 수 있도록 제한이 풀렸지만 지난 10월 31일부터 LPG용 5인승 RV에 대한 규제가 풀려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다만 일각에서는 ‘아직 배가 고프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찬열 국민의당 의원은 최근 ‘비합리적인 LPG사용제한 규제를 폐지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아직 판매하지도 않는 LPG RV 차량을 규제 완화 범위에 포함시키고 규제가 완화됐다고 하는 것은 탁상행정이라는 주장이다. 또한 LPG연료 사용제한 규제완화는 시대적 요구라며 ‘자동차 제조사의 5인승 LPG RV 모델 조기 생산 및 시장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정책지원’과 ‘소비자의 선택권 보장을 위한 산업통상자원부의 규제완화 범위 확대’를 정부에 요구했다.

조배숙 국민의당 의원 역시 배기량 1600cc 미만의 승용자동차에 대한 LPG연료 사용제한 완화를 골자로 하는 법률안을 발의했다. 조 의원은 LPG연료 사용제한은 과도한 측면이 있어 소비자의 선택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차량제작사들이 LPG엔진을 개발하고 라인을 증설하는데 1년 6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규제는 풀렸지만 아직 인프라가 갖춰지지 않은 현 상황에 따라 휘발유 차량을 LPG차량으로 개조하는 차량 개조업체들은 각종 전시회에 참가하고 기존 차량제작사들과 협업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대기오염에 취약한 어린이들을 위한 LPG자동차 보급지원 정책도 마련됐다. 서울시를 비롯한 지자체들이 어린이 경유 통학차량을 LPG자동차로 바꿀 때 지원금을 주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LPG수입사, 특히 수송용LPG가 큰 지분을 차지하는 E1에게는 희소식이다. 다만 허리케인 하비 등으로 인한 고유가는 원유를 정제해 만든 LPG를 수입하는 수입사들의 거동을 제한하고 있다. 국제 LPG가격은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인상됐으며 11월 겨우 안정을 찾았다.

또한 산업부가 액화석유가스 비축의무를 절반으로 줄이면서 LPG수입업 진입장벽이 허물어지면서 제3의 수입사가 나올 수 있게 된 것도 악재로 보인다.

군ㆍ마을단위로 진행되는 LPG배관망 사업예산이 정상적으로 확정되면서 LPG판매업자와 배관망 시공업자에게는 호재가 됐다. 내년도 군단위 LPG배관망 사업 예산은 286억원, 마을단위 예산은 30억원이다. 현재 LPG판매업자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는 사업인 만큼 내년 사업도 기대된다.

김진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에너지신문(http://www.energ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새 REC 가중치, 환경ㆍ신재생 모두
[기고] 에너지전환정책, 장기적 안목
지진‧화재로부터 태양광설비
[기고] 원자력과 ‘인디언 기우제’
위기감 고조되는 'NGV업계'…투자
하반기 석탄 및 중유발전 제한 ‘시범
[기고] 세계 에너지 수요전망 기관별
[기고] 에너지전환, 인류의 시대정신
CNG충전소, ESS로 전기요금 잡는
[인터뷰] 정용환 한국원자력연구원 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9, 1213(서초동, 1213~14호)  |  전화 : 02-523-6611  |  팩스 : 02-523-6711  |  상호 : (주)에너지신문
간별 : 주간  |  등록번호 : 서울 다10056·서울 아01326  |  등록연월일: 2010년 8월 17일  |  제호: 에너지신문·일간 에너지
발행인 겸 편집인: 최인수  |  인쇄인 : 이정자  |  발행연월일: 2010년 10월 4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준범
Copyright 에너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nergynews@i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