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AMI 기술개발·상용화 공로 인정받아
한전, AMI 기술개발·상용화 공로 인정받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7.08.17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CIO Awards' 수상 영예
▲ 김동섭 한전 신성장기술본부장(왼쪽)과 메리프랜 존슨 CIO 100 Awards 총괄이사가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이 지능형계량인프라(AMI)의 요소기술 개발 노력 및 상용화 혁신성과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한전은 16일(현지시각)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열린 '제30회 2017 CIO 100 Awards'에서 2년 연속 CIO Awards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CIO(Chief Information Officer) Awards는 세계적인 리서치 기관인 IDG(International Data Group)가 65명의 글로벌 CEO, CIO, 교수 등 전문위원의 심사를 거쳐 ICT 분야에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성과가 탁월한 기업을 선정하고 시상하는 행사. 한전은 올해 IBM, 지멘스 등과 함께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특히 ‘2017 CIO 100 Awards’에 선정된 기업중에 전력회사로는 한전이 유일하다. 한전은 지능형계량인프라(AMI)의 요소기술 개발 노력과 상용화에서 그 혁신성과를 인정받았다.

한전은 그동안 350만개 전력계량 데이터를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오픈 소스 기반의 소프트웨어 및 관련 시스템(MDMS)을 개발했으며 도시, 농어촌 등 다양한 원격검침 현장에서 적용할수 있는 전력선통신(PLC), 근거리무선(Wi-SUN) 등 AMI 기반통신 기술도 개발했다.

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전파법규 개정, IEC/ISO 국제표준 등록, 100여개의 국내외 특허 확보 등을 추진했으며 개발기술을 활용한 해외 수출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 지능형 계량인프라(AMI) 구성도.

특히 에너지 컨설팅 등 고객 맞춤형 부가 서비스 제공 및 수도, 가스, 교통, 기상 등 다른 데이터를 결합시킨 공공분야 빅데이터 신사업 모델 구현의 기반기술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상을 2년 연속 수상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인공지능, IoT, 클라우드, 로봇 등의 최신 ICT와 에너지 산업이 융합하는 분야에 역량을 더욱 결집시켜 한전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전은 지난해 ‘차세대 송변전자동화용 SCADA 프로젝트’ 성과를 인정받아 같은 상을 수상한 바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