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31 금 09:31
> 뉴스 > 뉴스 > 신재생·환경
     
온실가스 배출 증가폭 OECD 2위
16일, 제3차 한국 환경성과평가 보고서 발표
2017년 03월 16일 (목) 18:42:03 김진환 기자 kimjinhwan@ienews.co.kr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네이버

[에너지신문]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이 1990년 대비 2013년 2.38배 증가해 OECD 국가 중 터키 다음으로 높은 증가세를 나타냈다. 또한 재생에너지 비율을 높여 친환경에너지 공급을 확대하고, 화석연료에 대한 보조금 등을 조정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OECD는 16일 프랑스 파리 OECD 본부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제3차 한국 환경성과평가 보고서(The 3rd OECD Environmental Performance Review 2016)’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2006년부터 2016년까지 10년 동안 우리나라의 △주요 환경 지표 △환경 거버넌스와 관리 체계 △녹색성장 △폐기물과 물질관리 △환경정의 등 5개 부문에 대해 검토됐다.

주요 환경지표로는 높은 물질회수율(59%, OECD 평균 34%)과 60종 이상의 멸종위기종 복원 등 성과를 거뒀으나 화석연료 위주의 에너지 사용(1차 에너지 총 소비량의 82%) 등으로 온실가스 배출이 1990년 대비 2013년 2.38배 증가해 OECD 국가 중 터키 다음으로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환경 거버넌스와 관리 부문에서는 대기질ㆍ수질 기준 강화, 통합허가제 도입 등 환경 관리의 ‘중대한 발전(significant progress)’을 이뤘으나 환경영향평가의 범위를 확대하고, 불법 오염행위에 대한 과태료를 상향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녹색성장 부문에서는 세계 두 번째 규모의 배출권 거래제 도입과 우수한 녹색공공조달제도(2015년 기준, 녹색조달액 2조 4000억원 규모), 1000만장 이상이 발급ㆍ사용된 그린카드 등을 높이 평가했다.

다만 낮은 재생에너지 비율(1차 에너지 총 소비량의 1.5%)을 높여 친환경에너지 공급을 확대하고, 화석연료에 대한 보조금 등을 조정할 필요가 있음을 지적했다.

폐기물과 물질관리 부문에서는 폐기물 통합 관리 정책의 강국답게 높은 재활용률(80% 이상)과 물질생산성 향상(34%, 소비되는 물질당 창출되는 경제적 가치)을 달성했으며 순환 경제(circular economy)로 나아가기 위해 사회 내 폐자원의 흐름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 활용하는 정책적 노력을 강화할 것을 권고했다.

환경정의 부문에서는 환경피해 보상제도가 강화됐고 상하수도 시설 확충(상수도 보급률 99%) 등 환경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했으나, 환경보건문제에 대한 분석을 확대하고, 시민 참여 강화, 정보 접근성 개선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제3차 한국 환경성과평가 보고서’는 OECD 자료실 누리집(www. oecd-ilibrary.org)에서 주요 내용을 내려받아 볼 수 있다.

OECD는 각 회원국에 대해 약 10년 주기로 회원국의 환경정책 수립ㆍ이행과 성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정책권고 사항을 포함한 국가별 검토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1997년, 2006년에 이어 이번이 3번째 평가다. OECD는 회원국 간의 정기적 평가를 통해 환경정책의 질을 제고하고 회원국 간 신뢰를 구축하기 위해 환경성과평가를 실시한다.

김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에너지신문(http://www.energ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REC 실시간 시장 ‘활짝’…소규모
태양광ㆍ풍력 장기고정가격제 1.2GW
박기동 가스안전公 사장, ‘한국 빛낸
신재생ㆍESS, 많이 쓸수록 요금 내
포항 가스누출 아직도… 화재 20일째
화력발전 미세먼지, 2030년까지 절
새로 연 피케이밸브 사천공장, 볼밸브
[인사] 한국가스공사
LPG차, 6년 동안 11.3% 줄었
'에너지 4차 산업혁명'을 조명하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9, 1213(서초동, 1213~14호)  |  전화 : 02-523-6611  |  팩스 : 02-523-6711  |  상호 : 에너지신문
등록번호 : 서울 다10056·서울 아01326  |  등록일자: 2010년 8월 17일  |  제호: 에너지신문·일간 에너지
발행인 겸 편집인: 최인수  |  발행일자: 2010년 10월 4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숙
Copyright 에너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nergynews@i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