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BEV+PHEV 글로벌 판매 1위는 ‘모델3’
2018년 BEV+PHEV 글로벌 판매 1위는 ‘모델3’
  • 박원빈 기자
  • 승인 2019.02.15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량은 약 14만 6천 대…2위 모델과 큰 판매량 차이 보여
▲ 자료제공 : SNE리서치
▲ 자료제공 : SNE리서치

[에너지신문] 테슬라 모델3가 2018년 15만 대에 가까운 판매량을 기록하며 독보적인 전기차 판매 1위를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전기차 모델과 큰 판매량 차이를 보이며 당분간 전기차 최강자 자리를 지킬 전망이다.

지난 12일 전기차 및 이차전지 전문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2018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차(BEV+PHEV)는 테슬라의 모델3로 조사됐다.

모델3의 2018년 글로벌 판매량은 약 14만 6000대다. 2위를 기록한 닛산 리프의 판매량은 약 8만 7천 대로 두 모델 사이의 판매량 차이는 약 6만 대로 큰 차이를 보인다. 뒤를 이은 차량은 테슬라의 모델S와 모델X로 각각 약 4만 9000대가 판매됐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PHEV)에서는 BYD의 Qin이 약 4만 7000대를 판매하며 가장 많이 팔린 PHEV로 꼽혔다. 순수전기차를 포함했을 때는 5위에 속한다.

2018년 글로벌 판매 순위 10위 안에 들어간 전기차 가운데 PHEV는 Qin 외에도 도요타의 프리우스프라임이 약 4만 5천 대, BYD의 Song이 약 3만 9000대, BMW의 530e가 약 3만 6천 대로 뒤를 이었다. 전체 전기차 순위에서는 각각 7, 9, 10위를 차지했다.

2018년 판매 1위를 차지한 모델3의 경우, 올해에도 판매량이 더욱 늘어나며 전기차 판매 1위의 자리를 굳힐 것으로 전망된다.

SNE리서치의 김병주 상무는 “테슬라의 모델3 생산이 안정화되며 2019년부터 유럽 시장, 2020년부터 중국 시장 판매를 본격화할 것” 이라며 “이에 따른 테슬라의 전기차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박원빈 기자
박원빈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