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가스기술사회, 가스 안전문화 선도
남부발전-가스기술사회, 가스 안전문화 선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9.27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종 LNG복합발전소 건설 안전사고 예방 총력

[에너지신문] 한국남부발전이 한국가스기술사회와 신세종빛드림건설본부에서 ‘가스 안전문화 선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세종시 연기면 일원에 LNG 복합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는 남부발전이 가스기술사회와 협력, 천연가스 공급설비 설치공정간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지하 가스배관공사 및 정압기 설치공사간 가스 방폭구역 범위 적정성, 안전장치 상태 등을 비롯한 가스공정 관련 안전 진단에 나설 방침이다.

남부발전 신세종본부는 38만 세종시민에게 640MW급 전력과 340Gcal 용량의 열에너지를 공급하게 될 LNG 복합발전소로 오는 2024년 2월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구현 신세종빛드림건설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가스분야 국가 최고자격을 소지한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안전문화를 정착하고자 한다”며 “단 한건의 안전사고 없이 발전소가 준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김구현 신세종빛드림건설본부장(오른쪽)이 이영기 가스기술사회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구현 신세종빛드림건설본부장(오른쪽)이 이영기 가스기술사회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