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원전수출정책 대응한 '맞춤형 조직개편'
한전KPS, 원전수출정책 대응한 '맞춤형 조직개편'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5.1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수출TF 전사적 참여…신규원전 수주 전담부서 신설

[에너지신문] 한전KPS가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원전 수출산업화’에 발맞춰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한전KPS는 핵심 부서를 중심으로 전사적으로 참여한 ‘원전수출전략 추진 전담반(TF)’을 구성하고 19일 킥 오프(Kick Off) 회의를 가졌다.

TF는 원전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황인옥 부사장(원전사업본부장)을 반장으로 국내외 원전사업부서, 기획부서, 연구부서 등 관련 사업 핵심인력 23명이 참여한다.

▲ 황인옥 부사장(사진 가운데)을 반장으로 하는 ‘원전수출전략 추진 전담반(TF)’ 킥오프 회의가 열렸다.
▲ 황인옥 부사장(사진 가운데)을 반장으로 하는 ‘원전수출전략 추진 전담반(TF)’ 킥오프 회의가 열렸다.

원전수출전략팀, 행정지원팀, 기술지원팀, SMR사업화팀으로 구성된 TF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운영하는 ‘원전수출전략추진단(가칭)’에 전력그룹사의 일원으로 참여, 해외원전 수주활동 지원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TF가동과 별개로 전담부서 신설도 이뤄진다. 신규원전 건설이 예정된 국가에 대한 원전수출을 지원하는 ‘원전수출추진실’을 신설하고, 2023년 아랍에미리트의 바라카 원전 1,2호기 계획예방정비공사 수행을 전담하는 ‘해외원전기술지원실’ 신설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한전KPS는 해외원전 사업인력풀을 확대, 차기원전에 필요한 우수한 기술인력 확충에 나설 계획이다. 동시에 원전 정비기술 개발 노하우를 자랑하는 한전KPS 종합기술원이 중심이 돼 혁신형 SMR 정비기술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한전KPS는 오는 2030년까지 신규원전 10기를 수출하겠다는 정부 목표와 팀코리아의 동유럽 및 중동국가 대상 신규원전 수주 목표 달성을 적극 지원하는 원스톱 체제를 완비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자체적으로 남미와 유럽, 아시아권에서 가동 중인 기존 원전의 정비사업 개발을 진행하고 있어 추가적인 수주도 기대된다.

김홍연 한전KPS 사장은 “정부의 원전수출 정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전력그룹사 팀코리아의 일원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원전수출을 기반으로 한전KPS의 해외사업 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전사 차원의 모든 자원을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