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초미세먼지 농도 18㎍/㎥…관측 이래 ‘최저’
지난해 초미세먼지 농도 18㎍/㎥…관측 이래 ‘최저’
  • 정애 기자
  • 승인 2022.01.05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전국 503개 도시대기측정망 관측값 분석 결과 발표
좋음일수 30일(153→183일) 증가, 나쁨일수 3일(26→23일) 감소
국내 정책 효과, 국외여건 개선, 양호한 기상 등 복합 작용
▲ 2021년 초미세먼지 연도별·지역별 농도.
▲ 2021년 초미세먼지 연도별·지역별 농도.

[에너지신문] 2021년도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가 관측을 시작한 2015년 이래 가장 낮은 18㎍/㎥를 기록했다.

환경부는 5일 전국 503개 도시대기측정망의 관측값 분석결과를 발표, 초미세먼지 농도 18㎍/㎥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17개 시도별 농도는 14~21㎍/㎥ 수준이다.

초미세먼지 좋음(15㎍/㎥ 이하) 일수는 183일로, 2020년 153일 대비 20% 증가했으며, 2015년 63일에 비해 190% 증가했다.

나쁨 이상(36㎍/㎥ 이상) 일수는 23일로, 2020년 26일과 비교해 3일 감소로 약 12% 개선됐으며, 2015년 62일 대비 39일 감소, 약 63% 개선됐다.

지난해 국내 초미세먼지 농도는 국내정책 효과, 국외여건 개선, 양호한 기상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

정부는 국내 활동량 증가 여건에서도 초미세먼지 배출저감을 위해 핵심배출원에 대한 관리와 지원을 강화했다.

산업 부문 배출은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총량 할당 등으로 굴뚝자동측정기기(TMS) 부착사업장 826곳의 2021년 초미세먼지 배출량이 3만 873톤으로 전년대비 약 5% 감소했다.

또한 재정이 어려운 소규모 사업장에는 배출허용기준 준수를 유도하기 위해 방지시설 설치지원을 추진했다.

발전 부문에서는 2021년에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4기를 폐지해 2017년 이후 누적 10기를 폐지했으며,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기간 동안 최대 46기의 석탄화력발전소에서 상한제약 등을 실시했다.

수송 부문에서는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등으로 배출가스 5등급 노후차량 대수가 2020년 12월 168만대에서 2021년 12월 131만대로 22% 감소했다.

반면 전기·수소차는 저공해차 보급목표제(’20년 15%→‘21년 18%), 충전기반시설(인프라) 확대등으로 2021년 누적 25만 7000대를 보급했다.

▲ 국내 산업·수송부문 활동량 변화.
▲ 국내 산업·수송부문 활동량 변화.

생활 부문에서는 친환경보일러를 2021년까지 누적 70만대를 보급·지원하고,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도 2021년까지 5641곳에 설치했다.

한편, 최근 3년간 국내 제조업 가동률은 2020년 2분기에 저점, 전국 고속도로 통행량은 2020년 1분기에 저점으로 나타났으며, 이후 차츰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환경부는 제3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2021년 12월 1일∼2022년 3월 31일) 시행 첫 달 이행실적을 발표했다.

자발적 감축협약을 체결한 사업장 중 굴뚝감시체계(TMS)가 부착된 207개 사업장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총량은 2020년 12월 대비 약 94톤(5%), 계절관리제를 시행하기 전인 2018년 12월 대비 약 2184톤(52%)을 저감했다.

수도권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의 경우 지난해 12월 중 23일 동안 시행됐으며 하루 평균 1984건(총 4만 5640건)이 적발됐으며, 2020년 12월(하루평균 3282건 적발)과 비교, 40%가 감소한 수준이다.

이외에도 영농폐비닐·폐농약용기류 9343톤을 수거하고, 민간점검단 1000여명이 날림(비산)먼지 발생 현장 등을 점검(2만 6645건)해 위법사항을 109건을 적발했으며, 선박저속운항에 총 1059척이 참여했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지, 사업장 배출량 감축, 영세사업장에 대한 방지시설 설치 지원, 배출가스 5등급 노후차량 감소와 같은 국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로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세 번째로 시행 중인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과제별 이행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국내외 초미세먼지 상황을 면밀히 관찰, 남은 계절관리기간 동안 국민 건강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