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2021 전력설비 안전성 향상대회
전기안전공사, 2021 전력설비 안전성 향상대회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11.3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산업 동향 및 최신기술 공유 '교류의 장' 마련

[에너지신문] 한국전기안전공사가 국내 전력산업 동향과 최신기술의 공유하고 전력산업 관계자의 연대를 다지는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공사는 30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한전, 공기업발전사, 민간발전사 등 전력산업 관계자, 화상접속자 35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2021 전력설비 안전성 향상대회’를 개최했다.

올해 16회를 맞은 이날 대회는 ‘탄소중립 2050 실현을 위한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주제로 임성훈 숭실대 교수의 ‘한류기 적용을 고려한 분산전원이 연계된 배전계통 보호계전 기술’을 시작으로 6개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아울러 이날 행사에는 전력산업에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포상 또한 진행됐다. 이재현 현대건설 상무 등 7명이 산업부장관 표창을, 임봉규 경기그린에너지 부장 등 12명이 공사 사장 표창을 각각 수상했다. 두산퓨얼셀에는 공사 감사패가 수여됐다.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따라 전력설비 분야에 있어서도 안전을 위한 새 검사기법 개발과 관리 방안이 요구되고 있다”며 “재생에너지 특성에 따른 검사 및 진단 기법을 발굴하고, 관련 제도와 기준을 마련하는 일에 책임 있는 역할을 펼쳐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2021전력설비 안전성 향상대회에서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가운데)과 유공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2021전력설비 안전성 향상대회에서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가운데)과 유공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