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CGN율촌전력과 천연가스 개별요금제 계약 체결
가스공사, CGN율촌전력과 천연가스 개별요금제 계약 체결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1.07.30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부터 10년간 연간 42만 톤 공급·인수 합의
개별요금제 계약 물량 연 180만톤 넘어…연착륙하나
▲ 한국가스공사가 CGN율촌전력과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왼쪽 김기수 한국가스공사 도입영업본부장)
▲ 한국가스공사가 CGN율촌전력과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왼쪽 김기수 한국가스공사 도입영업본부장)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가 지역난방공사, 내포그린에너지, 한주에 이어 CGN율촌전력과도 발전용 천연가스 개별요금제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개별요금제 계약물량이 연간 180만톤을 돌파하는 등 쾌조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가스공사는 30일 CGN율촌전력(주)(공동대표 다이홍강‧이상진)과 577MW급 복합화력발전소 1호기에 2025년부터 10년간 연간 42만톤 규모의 천연가스 고정약정물량(총 물량 기준 49만톤)을 공급하는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 한국지역난방공사를 시작으로 내포그린에너지, (주)한주 등 여러 사업자들과 잇따라 공급계약을 맺으며 개별요금제를 확대해 왔다.

이번 계약으로 개별요금제는 물량 규모가 연 180만톤 수준으로 크게 증가해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연착륙하고 있음을 입증하고 있다.

CGN율촌은 전남 광양시 율촌산업단지 내 민간 발전사업자로, 기존에 가스공사로부터 공급받던 발전용 ‘평균요금제’ 계약 만료가 예정됨에 따라 개별요금제로 전환하게 됐다.

평균요금제는 전체 발전사에 동일한 가격이 적용되는 반면, 개별요금제는 LNG 도입계약을 각각의 발전기와 개별 연계해 해당 계약 가격·조건으로 공급함에 따라 특히 도입 협상 주체인 가스공사의 역량이 매우 중요하다.

CGN율촌은 가스공사가 오랜 기간 쌓아온 LNG 도입 노하우에 따른 가격 경쟁력과 공급 안전성 등 다양한 강점을 높게 평가했다는 분석이다.

이번 양사 합의로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는 평균요금제 적용 발전소들이 향후 개별요금제로의 전환을 검토하는 데 긍정적 파급 효과를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발전사 니즈 적극 반영 △가격 경쟁력 있는 천연가스 도입 세계 최대 규모의 인프라를 활용한 안정적 공급 등 가스공사가 가진 역량을 결집시켜 개별요금제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현재 약 400만톤 이상 규모로 여러 발전사들과의 협상 및 입찰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