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公, 조직 재정비...소형풍력 힘 싣는다
서울에너지公, 조직 재정비...소형풍력 힘 싣는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7.12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본부 처·부서명 변경…직관적 인식 위해 간결화
기존 태양광 전담부서, 도심형 소형풍력 관련업무 병행

[에너지신문] 서울에너지공사가 재생에너지사업 확대 추진을 위해 조직을 재정비했다. 기존 부서의 명칭 변경에 더해, 도심형 소형풍력 활성화에도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12일 공사에 따르면 이번 조직 재정비를 통해 기존 스마트시티사업처는 '스마트에너지처'로 변경되고 스마트에너지처 내 스마트그리드사업부는 '스마트그리드부'로, 분산에너지개발부는 '분산에너지부'로 각각 명칭이 변경됐다.

또한 태양광지원센터는 '그린에너지처'로 변경하고, 햇빛사업부는 '그린에너지사업부', 햇빛운영부는 '그린에너지운영부'로 변경했다. 신재생에너지본부 내 처와 부서명을 직관적 인식이 가능토록 재정비 했다는 게 공사 측의 설명이다.

▲ 도심형 소형풍력 설치 모습.
▲ 도심형 소형풍력 설치 모습.

이번 개편에 따라 스마트에너지처는 에너지신사업 총괄기능을 정립하고, 그린에너지처는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사업 총괄을 맡게 될 전망이다. 특히 미니태양광 보급 등 공사의 태양광 사업을 전담했던 부서들의 명칭이 바뀌면서 도심형 소형풍력사업도 함께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상암동(하늘공원)에 설치된 소형풍력이 기대 이상의 효율을 보이면서 서울시내에 설치 가능한 도심형 소형풍력에 관심이 커진 상황"이라며 "미니태양광과 소형풍력이 도심지역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판단, 같은 부서가 관련 업무를 맡게 됐다"고 밝혔다.

다만 최근 서울시가 언급한 미니태양광 축소와 관련해서는 명확히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조직 개편은 공사가 자체적으로 진행한 것으로, 서울시와는 관련이 없는 사안"이라며 "소형풍력과 함께 태양광 관련 사업도 지속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지난달 공사는 소형풍력 전문기업 (주)설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도심형 소형풍력 타당성조사 및 보급 확대 전략 수립 △입지 발굴 및 설치사업 추진 △운영 기술개발 등에 대해 협력을 약속한 바 있다.

서울에너지공사 조직 개편 전후 비교.

현 행

변 경

 

신재생에너지본부

 

 

 

 

 

스마트시티사업처

 

태양광지원센터

 

 

 

 

 

스마트그리드사업부

 

햇빛사업부

분산에너지개발부

 

햇빛운영부

 

신재생에너지본부

 

 

 

 

 

스마트에너지처

 

그린에너지처

 

 

 

 

 

스마트그리드부

 

그린에너지사업부

분산에너지부

 

그린에너지운영부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