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부터 카타르산 LNG 연 200만톤 신규 도입
2025년부터 카타르산 LNG 연 200만톤 신규 도입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1.07.1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공사, 카타르 석유공사와 20년간 장기도입 계약
"천연가스 수급 안정과 요금 인하에 크게 기여할 것"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천연가스의 안정적 수급을 위해 2025년부터 카타르에서 생산되는 연 200만톤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신규 도입키로 했다.

한국가스공사는 12일 카타르 도하에서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관이 참석한 가운데 카타르 석유공사와 2025년부터 2044년까지 연 200만톤의 액화천연가스 공급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장기 도입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전경.
▲ 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전경.

한국가스공사는 카타르와 장기계약을 통해 연간 약 900만톤 규모의 액화천연가스를 도입하고 있으며 2024년에 약 490만톤 규모의 장기계약이 종료될 예정이다.

이에 산업부는 한국가스공사가 신청한 카타르와 신규 액화천연가스 장기 도입계약에 대해 수급 필요성과 가격 적정성 등의 요건을 검토해 7월 초 승인했다.

이번 장기 도입계약은 경쟁력 있는 가격조건뿐만 아니라 도입 유연성 등 유리한 계약조건도 확보한 것으로 평가, 국내 천연가스 수급 안정과 요금 인하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관은 이번 계약에 대해 “카타르와의 신규 장기계약은 액화천연가스 발전 확대, 수소 경제 등에 따라 국내 천연가스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가격경쟁력이 높은 천연가스를 안정적으로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계약을 계기로 천연가스 분야뿐만 아니라 조선, 플랜트 등 양국간 협력 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우선, 이번 계약가격은 한국가스공사가 현재 체결하고 있는 장기계약 중 가장 저렴할 뿐만 아니라 최근 국제 액화천연가스 시장가격을 고려해도 경쟁력이 있어 국내 천연가스 도입비용을 절감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가스공사는 지난해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국제 천연가스 시황 변화를 적극 활용, 2019년도에 카타르측과 실무 합의한 가격조건을 개선해 기존 합의 가격대비 도입기간인 20년간 약 10억달러 내외의 도입비용을 절감할 전망이다.

또한, 장기 액화천연가스 도입계약의 경직성을 완화하기 위해 구매자 증량권 및 감량권, 구매자 취소권 등 도입 유연성을 확보해 천연가스 수요변동에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