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하루, 수소차 충전요금 최대 1800원 할인한다
14일 하루, 수소차 충전요금 최대 1800원 할인한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7.12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판 뉴딜 1주년 기념, 전국 31개 충전소서 최대 20% 할인
전국 19개 시승센터서 시승 체험…“수소차 알리기 적극 나서

[에너지신문] 환경부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 1주년을 기념해 전국 31곳의 수소충전소에서 오는 14일 하루동안 최대 20% 요금할인 행사를 갖는다.

▲ 국회 수소충전소 조감도.
▲ 국회 수소충전소 조감도.

이번 행사는 한국판 그린뉴딜의 성과를 체감하고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로 삼기 위한 것으로, 전국에 상업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의 약 45%(31곳)가 참여해 의미가 크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달리는 공기 청정기인 수소차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길 바란다”며 “앞으로 수소차를 불편없이 충전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속도감 있게 충전 기반시설을 구축,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국회 수소충전소 등 29곳은 1kg당 충전요금 8800원에서 20% 인하된 7000원(1800원 할인)에 충전할 수 있고, 서울 강동 및 인천 남동 2곳은 8800원에서 약 11% 내린 7800원(11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할인 혜택과 더불어 수소차 시승행사도 함께 진행한다.

이번 시승행사는 현대차와 협력, 수소차에 관심있는 국민 누구나 체험할 수 있는 행사로, 현대차에서 운영하는 전국 19개 시승센터에서는 사전 또는 당일 현장예약을 통해 수소차를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한편, 환경부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성과를 더욱 확대하기 위해, 2025년까지 수소차 누적 20만대를 보급하고, 전국에 수소충전소 450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