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노인 일자리 창출 앞장 선다
석유관리원, 노인 일자리 창출 앞장 선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4.2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인력개발원과 ‘석유에너지 파수꾼 사업’ MOU 체결
“시니어 경험과 지식, 사회 환원되도록 사업 발굴 노력”

[에너지신문]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은 한국노인인력개발원(원장 강익구)과 22일 석유관리원 본사에서 ‘석유에너지 파수꾼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손주석 한국석유관리원 이사장(왼쪽에서 네번째)과 강익구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원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업무협약서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손주석 한국석유관리원 이사장(왼쪽에서 네번째)과 강익구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원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이 업무협약서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석유에너지 파수꾼 사업’은 65세 이상 취업 취약계층 실업자 수가 급증하는 등 심각한 고용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로 가짜석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고, 신규 노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인 인력의 경험과 지식을 석유에너지 공공분야에 접목시킨 사업이다.

양 기관은 역량있는 시니어를 모집해 3개월간 시범운영 후 사업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선발된 시니어는 업무수행에 필요한 안전 및 직무교육 후 5월부터 석유에너지 파수꾼으로서 경기도 성남시 소재 자동차검사소 및 정비업체(쌍용, 한국GM)에서 소비자 신고접수 및 홍보업무를 본격적으로 실시한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석유에너지 파수꾼 사업을 발판으로 시니어의 경험과 지식이 사회에 환원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