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 축열식버너 공동 실증
삼천리, 축열식버너 공동 실증
  • 김연숙 기자
  • 승인 2010.11.0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0만kcal급 대상...성훈엔지니어링과 MOU

삼천리(대표 정순원)는 지난달 29일 성훈엔지니어링(주)(대표이사 주학래)와 ‘알루미늄 용해로용 축열식버너 실증’에 대한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400만kcal/hr급 알루미늄 용해로용 축열식버너 시스템 실증사업을 공동으로 수행하게 됐다.

실증 협약기간은 3년이며, 실증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축열식버너 기술의 국산화가 성공을 거두게 된다.

특히 ‘대용량 축열식버너 개발’은 삼천리 연구소, 제조사, 중소기업청이 공동 참여하는 ‘구매조건부 개발사업’의 정부과제로 진행돼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추구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축열식버너는 기존의 재생기(recuperator)를 이용한 간접 배열회수 기술에 비해 30%이상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어 기존 버너시스템의 대체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국산 기술이 없어 주로 외국제품이 사용돼 왔다.

이에 따라 삼천리는 지난 2년여 간 제조사인 컴버스텍(대표이사 유인)에 의뢰, ‘대용량 축열식버너 개발’을 진행해 왔다.

삼천리 관계자는 “많은 연료 사용량을 갖는 대용량 축열식버너의 국산화 및 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판매 확대 및 고효율기기 보급에 기여하고 이를 통해 에너지 다소비 산업체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현저히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 말했다.

한편 ‘구매조건부 개발사업’이란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촉진을 위해 외자물품 및 신제품에 대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개발된 제품을 대기업에서 일정기간 구매해 주는 제도를 말한다.
 

김연숙 기자
김연숙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