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너지, 204MW 스페인 태양광발전 매각
한화에너지, 204MW 스페인 태양광발전 매각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3.03.1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수자는 아일랜드 에너지기업 ‘아마렌코 솔라’
태양광 사업자 전문역량 입증·재무 안정성 확보

[에너지신문] 한화에너지가 스페인에서 개발 중인 204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최근 매각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한화에너지가 2019년 7월 스페인 카스티야이레온 지역의 태양광 발전사업권 총 204MW을 획득, 개발을 진행해 온 사업으로 오는 9월 착공해 내년 8월 상업운전을 앞두고 있었다.

총 204MW 규모로 연간 약 10만 9584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를 생산함과 동시에 8만 3287톤 규모의 온실가스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 2020년 11월 한화에너지가 아마렌코 솔라에 매각한 타 지역 태양광 발전소.
▲ 2020년 11월 한화에너지가 아마렌코 솔라에 매각한 또다른 태양광 발전소.

매수자는 아일랜드 코크(Cork)에 본사를 두고 있는 아마렌코 솔라(Amarenco Solar)로 전세계 14개국에서 약 2000개 이상의 태양광 발전소를 가동 중이며 최근 4년간 약 5억달러를 투자한 유럽 신재생에너지 투자·발전사다.

아마렌코 솔라는 저탄소, 지역, 비용 효율적이고 수익성이 높은 태양광 발전을 통합해 고객과 파트너에게 경쟁 우위를 제공하는 광범위한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한화에너지와 아마렌코 솔라의 거래는 2020년 11월 스페인 세비야 지역 50MW 태양광 발전소 매각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한화에너지는 2018년 스페인 법인(Hanwha Energy Corporation Europe S.L.U)을 설립하고 스페인, 이탈리아 및 아일랜드에서 약 3GW의 태양광 및 ESS 사업을 진행 중이다. 또한 2020년 스페인에 전력 리테일 사업 브랜드 ‘이마히나 에네르히아(Imagina Energia)’를 런칭, 전력 리테일 및 지붕형 태양광 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희철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는 “유럽 에너지 위기로 인한 물가상승 및 생산비용 증가 등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사업 환경 속에서 태양광 발전소의 성공적인 개발과 매각을 통해 사업역량과 재무적 안정성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유럽 시장에서 ESS 포함한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ohn Mullins 아마렌코 솔라 대표이사는 "한화에너지와 두 번째 거래를 체결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번 거래의 결과 스페인 내에서 총 50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하게 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