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상용차 보급 지원단 출범...'현장 중심' 지원
수소 상용차 보급 지원단 출범...'현장 중심' 지원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3.03.1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버스·화물차 보급 위한 차종별 맞춤형 지원 추진

[에너지신문] 환경부가 버스, 화물차 등 수소 상용차의 보급을 확대하기 위한 수소 상용차 보급 지원단을 14일 출범했다.

수소 상용차 지원단은 차종별 이해관계자와 정례적인 소통창구를 마련하고, 수소 상용차 보급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운 점을 실시간으로 대응한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이 지원단장(겸임)을 맡으며 수소 버스 보급 지원계와 수소 화물차 보급 지원계로 조직이 구성된다. 지원단은 차종별 시장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보급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전주시와 손잡고 수소인프라 구축하고 수소버스 운행을 지원하기로 했다.
▲ 수소시내버스.

정부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의 달성을 위해 2030년까지 무공해차(전기·수소차) 450만대 보급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 중 광역버스, 대형 화물차 등 대형 상용차는 전기차 대비 충전시간이 짧고 주행거리가 긴 수소차로 보급될 계획이다.

이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환경부는 올해 수소버스 700대와 수소화물차 100대 등을 보급할 예정이다.

수소 상용차는 2020년 출시된 시내버스를 시작으로 올해 상반기 중 광역버스가 정식으로 출시돼 인천, 충북, 경북 등 수요가 있는 지자체를 중심으로 보급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에 출시된 11톤급 수소화물차는 경기, 대전 등 주요 물류 기지가 입지해 있는 지자체와 주요 물류사를 중심으로 보급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수소 상용차 보급 지원단 출범을 계기로 오는 22일 서울에서 정책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차종별 정례 이해관계자 협의회를 개최하고, 민간의 수요가 실제 보급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수소버스 보급을 위해 시내버스 운수사업자, 전세버스 운수사업자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수소 화물차 보급을 위해 주요 물류사 및 화물차 이용이 많은 공공기관 등과 정례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아울러 수소차 제조사, 상용차 충전소 사업자, 각 지자체 등이 참여하는 수소 상용차 보급 확대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수소 상용차의 보급은 가야 할 길이지만, 그 과정에서 해결해야 할 많은 과제가 있다”며 “수요가 보급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정부는 재정적, 행정적 지원을 과감하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