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민간기업과 손잡고 수소산업 육성한다
평택시, 민간기업과 손잡고 수소산업 육성한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10.0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코파워와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양산라인 투자협약 체결
1000억 규모 투자…고용창출과 수소산업 육성 공동 노력

[에너지신문] 평택시는 6일 (주)미코파워와 수소산업의 핵심인 차세대 수소연료전지(SOFC) 양산라인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평택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정장선 평택시장과 하태형 미코파워 대표가 참석해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고용창출과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 평택시가 (주)미코파워와 수소산업의 핵심인 차세대 수소연료전지(SOFC) 양산라인 투자협약을 체결한 후 관계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평택시가 (주)미코파워와 수소산업의 핵심인 차세대 수소연료전지(SOFC) 양산라인 투자협약을 체결한 후 관계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코파워는 브레인시티 일반산업단지 내 1만여 평의 부지에 2023년 상반기 착공을 목표로 50MW급 차세대 수소연료전지(SOFC) 양산라인을 조성한다.

또한 평택시 수소특화단지 내 연료전지 발전 실증사업과 수소도시 조성사업에 참여하는 한편 지역 교육기관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수소산업 인력양성을 통해 지역인재를 우선 채용하기로 했다.

SOFC(Solid Oxide Fuel Cell, 고체산화물 연료전지)는 전력 생산 측면에서 친환경적이며 발전효율이 높아 탄소배출을 줄이고, 발전 시 발생하는 열과 스팀을 활용해 도시의 에너지를 수소에너지로 전환하는 핵심장치다.

미코파워는 SOFC분야에서 셀과 스택, 시스템에 이르는 전주기 일괄 생산체계를 구축한 국내 유일의 기업으로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수소전문기업으로 선정한 우수 기업이다.

그동안 가장 선도적으로 수소에너지 인프라를 조성해 나가고 있는 평택시가 이번 연료전지 양산라인 투자를 유치함에 따라 에너지 전환뿐만 아니라 미래산업에 있어서도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정장선 시장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투자를 결정해 주신 기업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수소기업이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