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2022 가스안전 국제세미나’ 온‧오프라인 열다
가스안전公, ‘2022 가스안전 국제세미나’ 온‧오프라인 열다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9.1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실현 위한 가스안전산업 최신 동향’ 주제

[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오는 21일 오후 2시 여의도 63 빌딩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가스안전 산업 최신 동향’을 주제로 ‘2022 가스안전 국제세미나’를 온‧오프라인으로 병행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기후위기 대응과 녹색성장 추진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한국 정부는 물론 기업 차원에서도 탄소중립을 위한 자발적 노력과 적극적 대응책이 이어지고 있다.

▲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경.
▲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경.

이에 따라, 탄소중립의 핵심인 청정에너지 수소와 연계해 수소안전전담기관이자 자체 탄소중립 추진단을 설립한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우리나라 가스안전산업의 탄소중립 실현과 함께 안정적 성장을 뒷받침 하고자, 영국·호주·한국의 관련 전문가들을 초청해 국내·외 수소에너지 최신 기술 동향 및 암모니아 운송‧저장 기술, 글로벌 탄소중립 전환 규제 등 다양한 주제로 최신 동향을 공유하는 시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세미나는 영국 프로그레시브 에너지의 수소연구책임자인 토미 아이작 박사의 ‘도시가스 배관망 내 수소 혼입 관련 안전관리 제도 및 산업 최신 동향’을 시작으로, 호주 SVP Chemical plant Services(암모니아‧수소 플랜트 엔지니어링 전문) 대표인 벤캇 파타바툴라 박사의 ‘액화암모니아를 활용한 수소의 운송‧저장 기술’ 발표가 이어진다.

이어서 한국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의 김정인 교수가 ‘탄소국경조정제 등 글로벌 탄소중립 전환 규제 동향’에 관해 발표할 예정이다.

탄소중립과 가스안전산업에 관심 있는 누구나 무료로 참가 가능하며, 한국가스안전공사 홈페이지(www.kgs.or.kr)를 통해 온·오프라인 사전등록 가능하다. 온라인 참석을 희망할 경우 ‘한국가스안전공사‘ 유튜브 채널 접속을 통해 당일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이번 세미나는 2050 탄소중립 목표 선언으로 인한 가스안전 업계로의 영향에 대응하고 지속 발전을 위해 마련한 자리로, 선진국의 탄소중립 규제 영향 등을 정부‧산업계와 공유하는 의미 있는 세미나가 될 것이다”며, 아울러 “산업부의 2026년 도시가스 수소혼입율 20% 달성 계획 실현을 위해 우리나라 또한 실증사업 추진을 위한 해외 사례 분석이 중요하며, 수소의 경제적‧안정적 운반을 위한 운반체로서 암모니아 운송‧저장 기술개발은 이미 전세계적인 트렌드가 된 만큼, 이번 세미나는 한국의 탄소중립 실현과 가스안전산업 발전 모두 도모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전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