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서울대, 한국조선 미래 인재 양성
현대重그룹-서울대, 한국조선 미래 인재 양성
  • 이필녀 기자
  • 승인 2022.09.0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오션 모빌리티 과정’ 대학원 융합과정 개강

[에너지신문] 현대중공업그룹과 서울대학교가 미래 한국 조선업의 인재 산실이 될 ‘스마트 오션 모빌리티’ 대학원 융합과정의 닻을 올렸다.

현대중공업그룹과 서울대학교는 1일 서울대학교 대학원 스마트 오션 모빌리티 과정을 개강했다고 밝혔다.

▲ 현대중공업그룹이 서울대학교 스마트 오션 모빌리티 석박사 학생들에게 장학 증서를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현대중공업그룹이 서울대학교 스마트 오션 모빌리티 석박사 학생들에게 장학 증서를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과정은 조선해양 분야 미래 기술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현대중공업그룹과 서울대학교가 손잡고 개설한 것으로, 서울대학교 대학원 석사 및 박사과정을 대상으로 복수전공 신입생을 모집했다. 이 과정을 이수하는 학생 전원에게는 등록금 상당의 장학금이 지급되며, 현대중공업그룹 입사 지원 시에는 가산점 등의 인센티브가 주어질 예정이다.

올해 첫 개강한 이 과정에는 조선해양공학, 에너지시스템공학, 건설환경공학, 재료공학 분야의 전공생 17명이 선발됐다. 이번 학기에 이들은 ‘조선소 생산계획을 위한 인공지능’, ‘고급 친환경 선박해양 공정시스템’, ‘친환경 및 디지털 선박 구조 기술’ 등 조선해양,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분야를 융합한 미래 조선산업 분야의 혁신기술과 아이디어를 연구할 계획이다.

특히 이 과정은 서울대 유명 교수진의 세미나(TED)식 강의, 현대중공업그룹 경영층의 특강 등을 통해 학계와 산업계 전문가들의 지식과 식견을 학습할 폭넓은 기회를 제공하며, AI 포럼과 기술공모전 등 다양한 산학 밀착형 프로그램으로 운영돼 실무와 이론을 고루 익힐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또한, 현대중공업그룹은 서울대학교와 조선해양분야 공동연구개발 활동도 활발하게 진행한다.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과 서울대학교는 각 연구분야에 맞는 카운터파트 연구실을 선정해 중장기 전략과제를 수행하는 한편, 학생주도형 산학협력 과제도 적극 발굴해 공동으로 수행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 말 준공 예정인 현대중공업그룹 글로벌R&D센터(GRC)에서 각종 산학협력 연구도 진행해 시너지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과 서울대학교는 개강을 하루 앞둔 지난 31일 소속 학생 전원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이날 수여식에는 김성준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장과 노명일 서울대 조선해양공학과장, 이신형 조선해양AI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김성준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장은 “스마트 오션 모빌리티 과정은 향후 우리나라 조선해양 산업을 이끌 핵심인재를 배출하는 산실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미래 조선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혁신기술을 연구할 우리 인재들을 위해 꾸준히 지원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대학교 스마트오션모빌리티융합 전공주임인 우종훈 교수는 “스마트 오션 모빌리티 융합전공은 조선업계가 필요로 하는 스마트선박, 친환경선박, 스마트야드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고급인력을 양성하는 산실이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조선해양 인공지능 기술의 이론과 실습을 겸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그간 조선업 불황으로 크게 어려움을 겪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조선사 중 유일하게 2016년부터 매년 신입사원을 모집, 현재까지 3200여 명을 채용한 바 있으며, 지난 5월 향후 5년간 R&D 인력 5000여 명을 포함해 총 1만 명의 채용계획을 밝히는 등 조선산업 인재 발굴 및 육성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필녀 기자
이필녀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