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말 많은 한수원·가스공사 사장 선임
[사설] 말 많은 한수원·가스공사 사장 선임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8.19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한국수력원자력, 한국가스공사 등 에너지공공기관의 사장 선임과 관련해 이래저래 말들이 많다.

기획재정부는 18일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한수원 신임 사장으로 황주호 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를 낙점했으며, 한수원은 19일 주주총회를 열어 황 교수의 사장 선임 건을 의결했다.

산업부 장관 제청과 대통령 재가를 득하고 이달 중 취임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사장 선임 과정에서 말들이 많다.

일반적으로 주식회사 형태의 공기업은 임원추천위원회에서 추천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2~3배수로 사장 후보자를 압축한 후 주주총회에서 1명을 결정해 산업부 장관 제청과 대통령 재가를 얻어 최종 확정한다.

그러나 이번 사장 선임과정에서는 19일 열린 주총에 앞서 18일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가 한수원에 황주호 선임 후보자를 단독으로 통보했다. ‘답정너’ 인사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현재 신임 사장 공모절차를 진행중인 한국가스공사도 설왕설래하긴 마찬가지다.

임원추천위원회의 서류심사와 면접심사 결과 외부 인사 1명과 내부 출신인사 4명 등 5명의 후보자로 압축, 현재 인사검증 절차가 진행중으로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앞두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언론에서는 재공모를 기정 사실화하거나 임명 제청권자인 산업부가 마땅한 적임자가 없다고 판단했다는 얘기를 흘린다. 모두 ‘답정너’ 인사를 염두에 둔 말들이다.

우리는 에너지 공공기관장을 선임하는 과정에서 법에서 정한 절차와 검증과정이 철저히 이행되길 바란다. 새 정부의 에너지 공공기관장 선임 만큼은 ‘답정너’의 오명에서 벗어나길 염원한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