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사업화 유망 원자력기술 설명회' 경주서 열린다
'제7회 사업화 유망 원자력기술 설명회' 경주서 열린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8.1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연구원, 29~30일 화백컨벤션센터...금융지원 상담까지
소재·부품·장치 및 기계·자동차, 바이오분야 등 48개 기술 소개

[에너지신문]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경주시와 손잡고 ‘제7회 사업화 유망 원자력 기술 설명회’를 오는 29일부터 양일간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

지난 2016년부터 매년 개최된 설명회는 올해로 일곱 번째를 맞는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원자력연구원이 보유한 2000여개의 특허 중 사업화 가능성이 큰 △소재·부품·장치 △기계·자동차 △바이오·뷰티·헬스케어 △재료·화학·환경 △IT·소프트웨어 분야 기술 48개를 엄선, 소개하고 기술 이전 상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설명회는 처음으로 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2025년 준공 예정)가 있는 경주에서 개최된다. 경주 지역 산업 특색을 고려해 소재·부품·장치 및 기계·자동차 관련 기술이 다수 출품된다.

대표적인 출품 기술은 ‘방사성 폐액 처리를 위한 황-제올라이트 흡착제’다. 이 기술은 오염 지하수에서 방사성 세슘 및 방사성 스트론튬을 99.4% 이상 제거할 수 있어 해수 오염 복원, 방사성 폐액 처리, 공장 폐수 처리 등 여러 방면에서 활용할 수 있다.

‘눈 망막 영상용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제’ 또한 이목을 끌고 있는 출품 기술이다. 연구원에서 개발한 형광 영상화제(조영제)를 투여하면 망막에 작용해 10분 내외로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할 수 있다. 기존의 뇌 영상보다 정확하고 저렴해 알츠하이머병의 조기 진단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금융지원 상담도 함께 제공한다. 협력 기관인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종호)은 중소기업의 기술사업화 활동에 필요한 자금지원 체계를 구축해 설명회 현장에서 금융지원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연구원과 기술보증기금은 2015년 체결한 ‘보유 기술 이전 사업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에 따라 함께 기술 이전 중개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두 기관은 ‘방사선을 이용한 복합재료 접합 기술’, ‘로터리피스톤 펌프 제조 기술’ 등 다양한 우수 원자력 기술을 이전하며 중소기업 성장에 이바지했다.

박원석 원자력연구원장은 “설명회에 출품하는 기술들은 산업 현장에 즉시 적용할 수 있는 기술로, 기술 이전을 통해 중소기업 기술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설명회 참가 신청 및 출품 기술 확인은 설명회 홈페이지(http://kaeri2022.re.kr)에서 가능하다. 기타 문의 사항은 원자력연구원 기술사업화팀(042-868-8633)으로 문의할 수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