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공급망 ESG 관리 강화 나선다
GS칼텍스, 공급망 ESG 관리 강화 나선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06.3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 협력사 331곳 대상으로 4개월간 공급망 ESG평가 실시
중소·중견 협력사 눈높이 맞춘 공급망 ESG 전문교육도 진행

[에너지신문] GS칼텍스가 지속가능한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사와 자회사·해외법인을 대상으로 한 공급망 ESG(환경‧사회‧거버넌스) 관리를 강화한다.

▲ GS칼텍스 여수공장 전경.
▲ GS칼텍스 여수공장 전경.

GS칼텍스는 331개 핵심 협력사를 대상으로 4개월간 공급망 ESG 평가를 확대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유럽연합(EU)집행위원회가 ‘EU 공급망 실사 지침(안)’을 발표함에 따른 선제적 대응의 일환이다.

이번 평가를 통해 협력사는 각 항목의 ‘정책–실행–컴플라이언스’ 전반을 점검할 수 있다. 평가문항은 국내외 ESG 트렌드를 반영한 인권 및 노동, 안전보건, 환경, 윤리 및 경영시스템 4개 분야로 구성돼 있다.

GS칼텍스는 지난 2018년 협력사 행동규범을 수립하고 공급망 ESG 평가를 시범 실시한 이래로 2020년 107개사, 2021년 316개사에서 올해에는 331개사로 확대했다.

이번 협력사 ESG 수준 평가에 앞서 지난 5월에는 생산과 직결된 자회사와 해외법인들의 ESG 현황을 점검하는 등 공급망 관리체계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이번 공급망 ESG 평가와 더불어 참여 협력사를 대상으로 7월초 협력사 ESG 교육도 진행할 계획이다. ESG 교육은 ESG 개념, 최신동향, 대응방안 등 협력사 경영에 필요한 내용으로 구성되며, ESG의 본질을 이해하고 핵심역량을 키울 수 있는 과정이다.

공급망 ESG 평가는 전문기관인 한국생산성본부(KPC)와 함께 진행하며, 참여 협력사는 ESG 항목별 리스크 요인과 개선사항에 대한 진단 결과 보고서를 제공받게 된다. 이를 통해 협력사는 자사의 ESG 리스크를 정확히 파악하고, 개선 노력을 통해 ESG 수준을 높일 수 있다.

또한, GS칼텍스는 진단결과를 통해 선정한 협력사를 대상으로 전문가 자문단과 함께 해당 기업을 방문, ESG 경영컨설팅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밸류체인(Value Chain)과 직결되는 협력사 중심으로 방문 경영컨설팅을 확대, 시행하고 협력사의 ESG 경쟁력 제고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공급망 체계적 관리에 대한 중요도가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협력사와 함께하는 ESG 경영 실천은 지속가능한 성장의 필수 요소”라며 “앞으로도 협력사에 ESG 정보와 컨설팅 등을 지속 지원하며 협력사와 함께 기업 경쟁력을 높이고 상생경영을 이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S칼텍스는 지난 2019년 허세홍 사장 취임 이후 비전선언문을 ‘우리는 업계 최고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가장 존경받는 에너지·화학기업이 되겠습니다’로 구체화했다. 존경받는 기업이 되기 위한 활동의 중심에는 ESG 경영이 자리잡고 있다.

GS칼텍스는 지난 2017년 ESG 관리체계를 수립했으며, 경제·사회·환경 등 회사와 관련된 다양한 분야의 리스크 관리 및 사회적 책임 이행을 기반으로 하는 지속가능 경영체계를 꾸준히 관리해왔다. 또한 인권정책 수립 이후 지난 2020년 인권영향 평가실시를 통해 인권 경영의 기틀을 다지고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