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다양한 원전산업 부흥방안 모색 기대
[사설] 다양한 원전산업 부흥방안 모색 기대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6.03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최근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i-SMR) 기술개발사업'과 '원전해체 경쟁력강화 기술개발사업', 2건의 원전 R&D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신형원자로 개발과 기존 원전의 해체라는 정반대 성격의 두 사업이지만, 국내 원전 사업의 경쟁력 강화라는 측면에서는 공통분모를 가진다.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 기술개발은 2028년까지 총 3992억원, 원전해체 경쟁력 강화 기술개발은 2030년까지 총 3482억원을 각각 투입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원전산업 부흥을 선언한 윤석열 정부는 이 두 건의 사업을 통해 안전성·경제성·유연성을 갖춘 차세대 SMR을 개발, 세계 소형원전 시장을 선점하는 한편, 영구정지가 결정된 고리 1호기 및 월성 1호기의 적기 해체를 통한 해체산업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목표처럼 국내 원전 산업이 세계시장을 장악할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최소한 제도적인 걸림돌은 사라졌다.

이들 사업 외에도 정부가 신경써야 할 부분이 많다. 현재 원전 분야에서 가장 시급한 과제 중 하나인 사용후핵연료 처리 문제는 물론, UAE 바라카 원전 이후 10여년 이상 후속 수주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부분도 숙제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자체에 대한 평가는 미뤄두더라도, 원자력계에 있어 지난 5년간은 분명한 암흑기였음은 부정할 수 없다. 원전산업 경쟁력을 최우선으로 꼽은 윤석열 정부인 만큼, 앞으로 다양한 산업 부흥 방안을 모색하길 기대해본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