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美 CB&I와 액화수소 저장·운송 기술 개발 협력
가스공사, 美 CB&I와 액화수소 저장·운송 기술 개발 협력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5.2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엑스코서 액화수소 육상탱크 대형화 및 운송선 개발 업무협약
액화수소 저장 기술 보유 글로벌 기업과 손잡고 세계 시장 선도 박차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는 24일 대구 엑스코에서 미국 CB&I Storage Solutions(이하 CB&I)社와 ‘액화수소 저장설비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 3월 채희봉 사장의 미국 방문 당시 CB&I 및 NASA 출신 전문가들을 만나 액화수소 저장 기술 현황과 가스공사와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것에 대한 후속 조치로 성사됐다.

▲ 한국가스공사가 미국 CB&I社와 ‘액화수소 저장설비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가스공사가 미국 CB&I社와 ‘액화수소 저장설비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사는 앞으로 △액화수소 육상 저장탱크 대형화 △액화수소 운송 선박 기술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NASA 케네디 우주센터에 세계 최대 액화수소 저장탱크(5000m³)의 완공을 앞두고 있는 CB&I는 저장설비 EPC 분야에서 130년이 넘는 세계적인 역량을 바탕으로 초고압·초저온 탱크를 개발해온 기업으로, 액화수소 저장 탱크 분야에서도 6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며 지난 1965년 최초의 구형 액화수소 저장탱크(170m³) 건설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140개의 구형 액화수소 저장탱크를 건설했다.

또한 CB&I는 NASA, Shell, GenH2 및 휴스턴 대학과 함께 10만m³급 액화수소 저장탱크 공동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가스공사는 수소 밸류체인 중 가장 중요한 액화수소 저장‧운송 분야의 핵심 기술 개발을 통해 수소 시장에서의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액화수소를 도입해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 발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대규모 액화수소 육상 저장탱크 및 해상 운송선 기술은 탄소중립 달성에 중요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CB&I와 긴밀히 협력해 우리나라가 세계 수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든든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