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 1호기, 원자로 최초 임계 도달
신한울 1호기, 원자로 최초 임계 도달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5.23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설비 국산화 '첫 원전'...기술자립 달성
내달 초 전력생산 및 하반기 상업운전 돌입
▲ 신한울 1,2호기 전경. 왼쪽이 신한울 1호기다.
▲ 신한울 1,2호기 전경. 왼쪽이 신한울 1호기다.

[에너지신문] 신한울 1호기가 지난 22일 오전 11시 최초 임계에 도달했다. 임계는 원자로에서 원자핵분열 반응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것으로, 원자로가 최초 가동이 시작됨을 의미한다.

신한울 1호기는 우리나라의 27번째 원자력발전소다. 지난해 7월 9일 원자력 안전위원회로부터 운영허가를 취득한 후 원자로에 연료를 장전하고 고온기능시험 등을 거쳐 원자로를 가동하게 됐다.

신한울1호기 노형인 APR1400은 국내에 신고리 3,4호기가 가동중이며, 2018년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설계인증을 취득하는 등 전세계적으로 안전성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신한울1호기는 핵심설비인 원자로냉각재펌프(RCP) 및 원전계측제어시스템(MMIS) 등을 국산화해 기술자립을 이뤄낸 국내 최초의 발전소로 그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한울원자력본부 관계자는 "신한울 1호기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발전소계통의 성능시험을 거쳐 6월 초에 최초로 전력을 생산할 계획"이라며 "단계별 주요 시험을 거친 후 하반기에 본격적인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