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21MW 제주어음풍력 '첫 삽' 뜨다
남동발전, 21MW 제주어음풍력 '첫 삽' 뜨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5.11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월읍 어건설현장서 착공식...연 1.6만가구 전력 사용
"제주도 및 지역주민과 함께 상생하는 발전사업 추진"

[에너지신문] 한국남동발전이 자체 사업으로 추진하는 제주 어음풍력발전이 착공에 돌입했다.

남동발전은 11일 제주도 애월읍 어음풍력 건설현장에서 제주도청 관계자를 비롯한 지역주민, 전력그룹사와 남동발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어음풍력 발전사업’ 착공식을 가졌다.

이 사업은 제주시 애월읍 어음2리 공동목장 11만평(36만㎡) 부지에 총 사업비 약 688억원을 투입, 4.2MW 풍력발전기 5기를 설치하는 설비용량 21MW급 규모의 사업이다. 오는 2023년 5월 준공 후 상업 운전에 들어가면 연간 5만 8012MWh의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약 1만 6000여가구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 11일 제주 애월읍 어음풍력발전 건설현장에서 참석자들이 시삽식을 갖고 있다.
▲ 11일 제주 애월읍 어음풍력발전 건설현장에서 참석자들이 시삽식을 갖고 있다.

남동발전은 이 사업을 통해 제주도 에너지 자립에 기여하고, 나아가 카본 프리(crbon free) 아일랜드 제주 조성 및 대한민국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동발전은 지역사회와 상생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인근 마을과 소통하고 있으며 개발이익공유화 및 제주도 내 자재·장비 활용, 건설인력채용 등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은 “이번 제주어음풍력과 운영중인 탐라해상풍력, 개발 중인 제 2탐라 해상풍력, 수소 생산사업 등 제주에서 진행 중인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탄소 배출 없는 섬 제주 실현에 적극 기여하겠다”며 “사업의 성공은 안전에 있는 만큼 발주자, 시공사, 근로자 모두가 안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완벽한 건설 현장 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