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에너지클러스터 연구포럼’ 착수보고
‘동해안 에너지클러스터 연구포럼’ 착수보고
  • 이필녀 기자
  • 승인 2022.05.09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부 국정과제 발맞춰 에너지안보·탄소중립 추진
연료전지클러스터·풍력산업 고도화 및 CO₂포집 육성

[에너지신문] 경상북도는 9일 포항 테크노파크 제5벤처동에서 ‘동해안 에너지클러스터 연구포럼’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는 윤석열 정부 110대 국정과제 선정 정책사업 발굴과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등 에너지안보 확립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적극적인 탄소중립정책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 경상북도가 9일 포항 테크노파크에서 ‘동해안 에너지클러스터 연구포럼’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 경상북도가 9일 포항 테크노파크에서 ‘동해안 에너지클러스터 연구포럼’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동해안 에너지클러스터 연구포럼은 그린에너지 산업 인프라 구축을 통한 청정에너지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에너지 전문가와 기업인 등 인적 네트워크를 구성해 2007년 처음으로 개최해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예년과 달리 격년제로 개최하던 것을 매년 개최해 사업의 연속성을 이어가고, 행사 위주에서 연구과제 발굴에 중점을 둬 운영하고 있다.

또 에너지 전문기관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가스공사, 한국풍력산업협회, 서울대학교, 포항공과대학교, 기업체인 포스코, 유니슨 등 총 36명의 산학연 에너지 전문가들로 풍력, 수소, 탄소중립 3개 분과를 구성했다.

이날 착수보고회에서는 △경북의 맞춤형 풍력사업 추진전략 △수소연료전지 산업클러스터를 활용한 수소산업 육성 △탄소포집기술을 도입·연계해 고도화 시킬 수 있는 사업모델 발굴 등 에너지신산업 연구과제를 선정했다.

올해 9월 중간보고와 12월 최종 결과보고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경곤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새정부 국정 기조에 맞춰 국가 에너지 안보와 신재생에너지 산업육성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필녀 기자
이필녀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