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건설현장 상생 협약으로 사회적 가치 제고
한난, 건설현장 상생 협약으로 사회적 가치 제고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4.29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에너빌리티 및 3개 건설사와 업무협약 체결
현장 안전관리 등 지역상생으로 사회적 가치 제고

[에너지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는 29일 건설현장 지역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해 한난의 건설 사업 시공사인 두산에너빌리티, 금호건설, 롯데건설, 한화건설 등 4개사와 건설현장 상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성공적인 발전소 건설은 물론 건설 공정에서의 각종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활동 강화 및 현장 안전관리 실천 다짐을 통한 근로자의 안전한 일터 조성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목적으로 추진됐다.

▲ 이상국 한화건설 플랜트기획담당 상무(왼쪽부터), 신경석 롯데건설 발전그린에너지 부문장, 곽승신 한난 건설본부장, 이명재 금호건설 토목플랜트 본부장, 최진영 두산에너빌리티 건설사업총괄 본부장.
▲ 이상국 한화건설 플랜트기획담당 상무(왼쪽부터), 신경석 롯데건설 발전그린에너지 부문장, 곽승신 한난 건설본부장, 이명재 금호건설 토목플랜트 본부장, 최진영 두산에너빌리티 건설사업총괄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에 참여한 기업들은 건설 현장에 투입되는 인력, 장비, 물품 등을 최대한 지역 소재 업체를 통해 조달하고 친환경 녹색제품, 중소기업제품 등의 구매를 촉진하는 등 지역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향후에도 한난은 지속적으로 건설 사업 시공사와의 현장 중심 협업을 통해 환경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더불어 지역상생을 도모하는 친환경 에너지 발전소 건설을 위해 적극 노력할 예정이다.

한편 한난은 대구와 청주지역에 위치한 기존 발전소를 친환경발전소로 개선하는 사업을 롯데건설, 한화건설, 금호건설과 함께 진행 중이며 세종지역은 신규 열공급을 위한 집단에너지시설을 두산에너빌리티와 함께 건설 중에 있다.

곽승신 한난 건설본부장은 "한난은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건설 현장의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지역상생 및 동반성장 등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