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기기술위원회 시장전략이사회 韓 이사 2명 진출
국제전기기술위원회 시장전략이사회 韓 이사 2명 진출
  • 이필녀 기자
  • 승인 2022.03.2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섭 목포대 교수 이어 이창희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 선출
한국 이사 2명 이번이 처음...첨단 미래기술 국제표준 선점 기대

[에너지신문] 전기·전자 분야 국제표준화 기구인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서 우리나라가 첨단 미래기술 국제표준 선점을 위한 입지를 강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국제전기기술위원회 시장전략이사회(MSB) 이사에 이창희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사진)이 선출됐다고 22일 밝혔다.

시장전략이사회(MSB)는 미래 기술 트렌드를 예측하고 미래 표준화 대상 기술을 발굴하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의 중요한 정책위원회다.

우리나라는 2017년부터 김동섭 목포대 교수가 시장전략이사회 이사직에 진출한 데 이어 이번에 OLED 권위자인 이창희 부사장이 추가로 이사회에 진출함에 따라 첨단 미래기술 국제표준화에서 우리나라의 영향력이 한층 더 강화될 전망이다.

시장전략이사회에 한국인 이사 2명이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리나라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 진출한 이사진의 자문을 받아 첨단 미래기술 국제표준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시장전략이사회(MSB)를 통해 양자기술(Quantum Technology) 표준화 위원회 설립을 제안하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백서를 발간했으며 이후 연계된 표준화관리이사회(SMB)에서 양자기술 표준화평가그룹(SEG) 신설을 확정함으로써 양자기술 국제표준화 과정에서 우리 기술을 논의할 수 있는 기회를 더욱 높이게 됐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번 시장전략이사회 추가 진출로 첨단 미래기술 분야에서 우리나라 기술이 국제표준화에 보다 유리하게 됐다”고 평가하면서 “앞으로 국제표준화 기구에 한국인 이사를 비롯한 임원진 진출을 더욱 확대, 우리 기술을 국제표준에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필녀 기자
이필녀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