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가스사고 없는 대한민국을 응원한다
[사설] 가스사고 없는 대한민국을 응원한다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1.28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지난해 가스사고는 78건 발생해 2020년 98건에 비해 20.4% 감소했다고 한다. 인명피해는 2020년 96명에서 2021년 65명으로 32.3% 줄었다고 한다.

특히 사망자 수는 2020년 17명에 비해 82.4% 급감했다고 한다. 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사망자 5명 이상 등의 1급사고와 같은 큰 대형사고는 단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한다.

가스사용량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가스사고가 감소했다는 점은 의미있는 성과로 평가된다.

1974년 설립돼 창립 48주년을 맞은 한국가스안전공사와 가스업계의 안전관리 노력이 1990년대 중반 500여건에 달했던 가스사고를 꾸준히 감소시켜 온 견인차 역할을 했을 것이다.

최근 가스안전공사는 정부 및 지자체, 가스공급자와 함께 LP가스 안전지킴이 사업, LPG 사용가구 시설개선사업, 타이머콕 보급사업 등을 통해 가스사고 예방 성과를 거두고 있다.

우리는 이같은 가스사고 예방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길 응원한다.

아울러 기존의 도시가스, LPG, 산업용가스, 부탄연소기 사고 뿐만아니라 수소 등 연료 사용 환경 변화에 맞춰 보다 혁신적인 안전관리 방안을 모색하길 당부한다.

안전한 가스사용을 위해서는 정부, 지자체, 관계기관, 공급자, 소비자(사용자) 모두의 안전의식이 중요하다. 2022년에는 인재로 인한 단 한 건의 가스사고가 없는 한해가 되길 기원한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