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가스사고 취약시설에 안전기기 보급
가스안전공사, 가스사고 취약시설에 안전기기 보급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1.11.12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소재 장애인 복지시설 등에 타이머 콕 및 가스레인지 지원

[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는 12일 사회복지법인 은광원에서 인천광역시 관내 장애인 보호시설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가스안전기기인 타이머 콕을 보급하고 가스시설 개선 활동을 실시했다.

타이머 콕은 설정시간이 지나면 가스를 자동으로 차단하는 안전기기다. 공사는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2008년부터 지자체, 유관기관 등과 협력해 지난해까지 누적 약 82만 6000개의 타이머 콕을 보급해왔다.

▲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오른쪽 세번째)이 12일 인천광역시 부평구에 소재한 은광원을 방문해 타이머 콕을 보급하고 행사 참여 인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오른쪽 세번째)이 12일 인천광역시 부평구에 소재한 은광원을 방문해 타이머 콕을 보급하고 행사 참여 인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공사는 인천 부평구 관내 독거노인 세대 등 취약계층 50세대에 타이머 콕 설치를 지원했으며, 유관기관 후원을 통해서는 장애인 거주시설인 은광원과 지역아동센터, 청소년 쉼터에 가스레인지를 보급했다.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가스사고가 발생했을 때 대피능력이 부족한 장애인과 노인이 거주하는 시설에 대해서는 철저한 안전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사회복지시설 등에 대한 가스시설개선을 통해 가스사고를 예방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후원행사에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성만 의원(인천부평갑)과 정진서 인천도시가스 사장 등이 참석했으며 가스안전관리의 중요성과 현안사항 등을 공유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