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나비엔, 생활 속 탄소 줄이기 실천 ‘앞장’
경동나비엔, 생활 속 탄소 줄이기 실천 ‘앞장’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10.2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와 함께 ‘친환경보일러 나눔사업’ 협약 체결
친환경 콘덴싱보일러로 저소득가정 노후 보일러 교체
미세먼지 배출저감‧저소득 가정의 난방비 절감 기대

[에너지신문] 경동나비엔이 포스코가 함께 생활 속 탄소줄이기에 나섰다. 양사는 지난 25일 ‘친환경보일러 나눔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 김종욱 경동나비엔 부사장(우측 두번째)이 포스코 관계자와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종욱 경동나비엔 부사장(우측 두번째)이 포스코 관계자와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나눔사업은 포스코 스테인리스가 적용된 경동나비엔의 콘덴싱보일러를 포항, 광양 등 양사 사업장이 소재한 저소득 가정에 무상 공급하게 되며, 포스코가 일정 수량을 기부하면 경동나비엔도 동일한 수량을 무상 공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탄소저감으로 ESG 경영에 기여하는 동시에 지역사회에 대한 나눔을 실천하고자 하는 양사의 경영 방침에 따라 상호 공동 제안으로 이뤄졌다.

특히 기업이 주도하는 ESG 활동 확대의 출발인 만큼, 양사는 향후 3년간 함께 사업을 지속 진행할 예정이다.

비용에 대한 부담으로 노후보일러 교체가 어려운 저소득층을 지원함으로써 취약계층의 난방비 절감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는 한편, 오염물질 배출을 줄여주는 사회적 효과까지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동나비엔의 콘덴싱보일러는 배기가스에 숨어있는 열을 한 번 더 흡수해 난방, 온수에 활용하기 때문에 일반보일러 대비 최대 28.4%의 가스 사용량 절감 효과가 있다.

또한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질소산화물(NOx)을 일반보일러 대비 79% 줄이고,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크게 낮춰 연간 208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를 창출한다.

글로벌 최고 수준의 품질을 보유한 포스코의 스테인리스 소재가 보일러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열교환기와 내부순환 배관 등 주요 부품 소재로 적용되고 있다.

김종옥 경동나비엔 부사장은 “기업을 통한 사회공헌이라는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친환경에너지 기술을 통해 쾌적한 생활 환경을 만들려는 경동나비엔의 노력과 포스코의 기업 시민 이념이 궤를 같이 하며 향후 양사가 더 많은 협업을 통해 ESG 경영을 실현해 가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