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비용 반영 열량단가, LNG가 원전보다 24배 비싸
환경비용 반영 열량단가, LNG가 원전보다 24배 비싸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10.1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Gcal당 원전 2546원·무연탄 3만 1385원·LNG 6만 1682원
한무경 의원 "원전 친환경성 및 경제성 다시 한번 입증했다"

[에너지신문] 환경비용이 포함된 열량단가를 비교했을때 원전이 가장 경제성 있는 에너지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한무경 의원(국민의힘)에 따르면 10월 기준 발전원별 열량단가는 1Gcal당 원전이 2546원, 무연탄이 3만1385원, LNG가 6만 1682원이었다. 특히 LNG는 원전보다 24배 이상 비쌌다.

열량단가는 전력거래소가 발전기별 전력시장가격을 결정할 때 반영하는 단가로 1Gcal의 열을 생산하는데 필요한 가격을 말한다. 매월 적용하는 열량단가는 연료도입 비용에 따른 연료열량단가와 연료사용으로 인한 환경개선 활동비용을 고려한 환경열량단가를 합산해 산정한다. 환경비용의 경우 탈황·탈질 비용과 규제비용 등이 포함된다.

환경을 감안한 전력공급을 뜻하는 환경급전 관련 법안은 문재인 정부 집권 직전인 2017년 3월 통과됐고, 세부규정은 2019년 도입됐다. 전력거래소가 한무경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전력거래소는 2019년 6월 26일 비용평가위원회를 열고 환경개선비용의 열량단가 반영을 위한 규정을 신설했다.

향후 LNG와 원전의 열량단가 차이는 더욱 커질 전망이라는 게 한 의원의 설명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국제유가가 하락함에 따라 LNG 가격은 급격히 낮아졌고 2020년 10월 기준 LNG 1Gcal의 열량단가는 2만 9090원으로 2003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최근 천연가스 가격이 상승하면서 올해 10월 기준 열량단가는 6만 1682원으로 불과 1년 사이 2배 이상 상승했다.

LNG 열량단가가 가장 높았던 시기는 유가 급등기였던 2009년 1월로 당시 원전 열량단가는 1253원이었던 반면 LNG는 9만 5018원에 달했다. 단가 차이가 무려 75배에 이른다.

한무경 의원은 "원전이 다른 발전원보다 훨씬 친환경적이고 경제성 또한 뛰어나다는 것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며 "탄소중립 추진 가속화로 환경 오염 물질 배출이 적고 발전 비용은 낮은 원전의 필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만큼 탈원전 정책 폐기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 '에너지전환 공론화위원회 특별법'을 대표발의한 한무경 의원.
▲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