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조직개편 단행…"신재생·신성장 역량 강화"
동서발전 조직개편 단행…"신재생·신성장 역량 강화"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9.27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 관련조직 확대·R&D 강화로 '에너지전환 가속화'

[에너지신문] 한국동서발전이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27일 이를 이사회에 보고했다. 산업부 조직개편에 발맞춰 진행된 이번 개편을 기반으로 동서발전은 탄소중립 및 에너지전환의 선제적 추진에 주력할 방침이다.

동서발전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전담 조직을 확대하고 신성장 사업 역량을 강화해 에너지전환의 기틀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신재생개발 권역센터를 지역별 3곳(대전·나주·원주)에 신설,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적극 개발한다.

기존 그린뉴딜사업부를 '그린전략실'로 격상시켜 늘어나는 신재생에너지 설비에 대한 관리체계를 일원화하고 '재생에너지건설운영부'를 신설, 신재생 자체건설 전문성과 건설·품질관리 역량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친환경에너지 중심의 사업추진방향을 설정하고 에너지전환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신성장사업처의 명칭을 '에너지전환처'로 변경했으며 탄소중립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수소경제로의 빠른 전환을 위해 임시조직이었던 수소사업TF·탄소경영TF를 각각 '수소사업부'와 '탄소중립전략부'로 정규 조직화했다.

▲ 동서발전이 울산 지역 산업단지에 설치한 지붕태양광.
▲ 동서발전이 울산 지역 산업단지에 설치한 지붕태양광.

이와 함께 기술개발 분야 개편으로 신재생 R&D 추진기능을 강화시켰다.

재생에너지 핵심기술을 확보하고자 화력중심의 기술개발을 신재생·신사업 중심의 R&D로 개편하도록 디지털기술융합원을 '미래기술융합원'으로 명칭과 기능을 조정했다.

개편된 미래기술융합원 조직은 △탄소중립 관련 기술개발과제 기획 △석탄화력 폐지대비 연료전환 연구과제 관리 △신재생 기술개발 중단기 전략수립 및 사업화 총괄 △석탄화력 폐지 대비 연료전환 연구과제 관리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사업소 건설관리 분야 조직정비로 중대재해 등 안전사고 예방에도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저탄장 옥내화 공사 등 대규모 건설사업의 착공에 따라 관련 법령을 준수하고 공사 현장조직을 총괄하기 위한 '건설사업관리실'을 신설, 안전 최우선의 핵심가치를 실천할 수 있는 기반을 바련함과 동시에 수준 높은 안전관리를 위해 에너지신사업 건설공사 시공감독과 안전관리 인력을 보강해 현장안전을 강화했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급변하는 에너지전환 시대에 회사 미래를 좌우할 중요한 의사결정"이라며 "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 확대 등 친환경에너지 중심으로 전력공급체계를 조기 전환하고 탄소중립 정책을 선제적으로 추진, 에너지전환 선도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