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수소 신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
삼성물산, 수소 신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9.17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OIL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연료 사업 파트너십
해외 청정수소·암모니아 등 탈탄소 에너지사업 다각화

[에너지신문] 삼성물산이 해외 청정수소·청정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국내 도입 인프라 구축에 협업하는 등 수소에너지 신사업 착수에 나선다.

▲ 고정석 삼성물산 상사부문 사장(왼쪽)과 류열 S-OIL 사장이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고정석 삼성물산 상사부문 사장(왼쪽)과 류열 S-OIL 사장이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물산 상사부문은 17일 S-OIL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체결로 양사는 해외 청정수소·청정암모니아 생산·도입 사업을 공동 개발하고, 연료전지 등 수소 활용 분야 사업과 친환경 바이오연료 사업 개발 등 신사업 분야도 협업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우선 사우디 등에서 경쟁력 있는 청정수소·청정암모니아를 도입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 국내 유통 모델 개발 등 수소 사업 분야에서 협력한다. 이와 함께 탈탄소 차세대 에너지 사업에서도 다각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삼성물산은 글로벌 네트워크와 해외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해외 청정수소 생산 프로젝트 개발부터 이를 국내에 도입·활용하는 데 이르기까지 전반적인 사업 모델 개발과 글로벌 시장 정보 분석 등의 역할을 맡는다.

S-OIL은 세계적 수준의 원유정제, 석유화학 설비를 갖춘 에너지 화학기업으로서 국내 생산시설 등 인프라를 효과적으로 결합, 수소 및 바이오연료 사업 공동 개발에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삼성물산은 친환경 사업 강화 기조 아래, 에너지 분야의 역량 있는 다양한 파트너들과 수소 분야에서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8월 남해화학, 한국남부발전과 해외 청정수소 도입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수소분야 파트너십을 강화한 바 있으며, 9월에는 한국가스공사, 현대로템 등과 함께 융복합 수소충전소 구축·운영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에 참여한 바 있다.

이번에는 S-OIL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유 사업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는 등 수소 분야에서 신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있다.

한편, 삼성물산은 지난해 국내 비금융사 최초로 선제적으로 탈석탄 선언을 한 이래로 수소사업 이외에도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개발 사업, 2차전지 소재 공급 등 친환경 분야 사업을 강화하고 있고, 향후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신규 사업을 지속 발굴하며, 성장 기반 마련과 사회적 기여 제고에 노력할 방침이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