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기술공사, 2050 탄소중립 위한 그린스쿨 조성 앞장
가스기술공사, 2050 탄소중립 위한 그린스쿨 조성 앞장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1.09.08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이 지정한 ‘푸른하늘의 날’ 맞아 ‘푸르미 그린스쿨’ 업무협약
▲ 조용돈 가스기술공사 사장이 푸르미 그린스쿨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비대면으로 체결했다.
▲ 조용돈 가스기술공사 사장이 푸르미 그린스쿨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비대면으로 체결했다.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기술공사는 7일 UN이 지정한 ‘푸른하늘의 날’을 맞아 유성구청 및 대전서부교육지원청, 퍼블리코 대전 6개 기관이 ‘푸르미 그린스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참여한 6개 기관은 가스기술공사를 비롯해 국가철도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한국조폐공사, 한국철도공사, 한전원자력연료 등이다.

유성구청과 대전서부교육지원청, 퍼블리코 대전 6개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토대로 2050 탄소중립 실현 및 미래세대 친환경 문화 확산을 위해 매년 ‘푸르미 그린스쿨’을 선정해 환경정화수 식재 등 그린공간을 조성하고, 청소년을 대상으로 친환경 교육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조용돈 사장은 “탄소중립 사회 실현 및 기후위기 해결을 위해 민·관·공 협력이 필수적이며, 이번 협약이 그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