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시민단체가 탄소중립 위해 머리 맞대다
정부-시민단체가 탄소중립 위해 머리 맞대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1.09.03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찬간담회 열고 국민참여 활성화 방안 논의

[에너지신문] 정부와 시민단체가 탄소중립의 위한 국민참여 활성화 방안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3일 에너지시민연대와 오찬간담회를 갖고 정부와 시민단체가 연계, 2050 탄소중립을 위해 국민의 참여를 이끌어낼 방안 등을 모색했다.

이날 오찬간담회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국민 모두의 참여와 노력을 통한 에너지수요 감축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국민생활에 가까운 시민단체와 소통하며 앞으로 연대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최근 IEA(국제에너지기구)가 발표한 ‘2050 탄소중립 로드맵’에서 2050 탄소중립은 시민들의 에너지절약에 대한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참여 없이는 달성이 어렵다고 명시한 것을 언급하며 “국민들의 에너지절약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2050 탄소중립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하는 과정에서 국민과 접점에 있는 시민단체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연화 에너지시민연대 공동대표는 “탄소중립 달성에 있어서 국민들의 적극적인 에너지절약 참여가 핵심 과제임에 공감한다”며 “에너지시민연대는 ‘에너지의 날’ 행사 등 국민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도 정부와 협력, 전국민적인 탄소중립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앞장서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문 장관은 “산업부는 지난 6월 유통‧프랜차이즈 및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에너지절약을 위한 사회적 협약식’ 등을 통해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절약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앞으로도 메타버스‧SNS 등을 활용한 챌린지, 전기절약과 연계한 캐쉬백 프로그램 등 일상의 소소하지만 중요한 에너지절약 실천을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