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기술공사, ‘상생협력펀드’ 80억원 운용
가스기술공사, ‘상생협력펀드’ 80억원 운용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1.08.17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이어 상생협력펀드 20억 추가 조성…중기 및 소상공인 지원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기술공사가 총 규모 80억원의 상생협력펀드를 운용해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에 나선다.

▲ 진수남 한국가스기술공사 경영전략본부장(우)과 IBK기업은행 유창환 충청지역본부장(좌)이 비대면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 진수남 한국가스기술공사 경영전략본부장과 IBK기업은행 유창환 충청지역본부장(왼쪽)이 비대면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가스기술공사는 17일 IBK기업은행 충청지역본부와 중소기업의 경영안정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상생협력펀드 20억원을 추가 조성키로 하고 양사간 협약을 체결했다.

2018년부터 상생협력펀드를 운용해 온 한국가스기술공사는 지난해 조성금액을 20억원 증액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지원해 왔다.

올해에도 중소기업의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기 위해 한국가스기술공사와 IBK기업은행이 각 10억원씩을 추가로 조성해 총 규모 80억원의 펀드를 운용키로 했다.

대출금액은 기업당 최대 4억원 이내이며, 가스기술공사와 협력 관계에 있는 중기‧소상공인에 우대금리를 적용해 저리 대출을 지원한다.

조용돈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