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전, 도시가스 인입배관 공사비 부담 해소
부산·대전, 도시가스 인입배관 공사비 부담 해소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1.08.1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부담 완화 위해 도시가스 공급규정 개정키로

[에너지신문] 부산·대전광역시에서는 공급규정을 개정해 내년부터 인입배관 공사비를 도시가스사업자가 부담하게 될 예정이다.

공정위는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도시가스사업자가 도시가스를 공급하기 위해 설치하는 인입배관 공사비를 수요자가 부담하는 공급규정에 대해 관련 지자체와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가스산업이 독과점적 시장구조가 지속돼 경쟁촉진을 통한 가격경쟁이 시장내에서 원활하지 않는 측면이 있어 제도개선을 통해 소비자의 부담을 줄이고 권익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추진됐다.

▲ 도시가스 인입배관(제공 : 공정거래위원회)
▲ 도시가스 인입배관(제공 : 공정거래위원회)

공정위와 부산, 대전광역시는 도시가스 인입배관 공사비의 50%를 수요자에게 부담시키는 규정을 폐지하고, 도시가스사업자가 전액 부담하도록 했다. 시행은 내년부터다.

지난해 부산광역시에서 도시가스를 신규로 설치한 세대는 총 35억원(평균 132만원)의 공사비를 부담했으며, 대전광역시는 총 13억원(평균 117만원)을 부담했다.

▲ (표 제공 : 공정거래위원회)
▲ (표 제공 : 공정거래위원회)

이번 결정은 지자체와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도시가스사업자의 자산이 되는 인입배관 공사비 부담 기준을 변경해 소비자 부담을 해소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내년부터 개정되는 공급규정 시행으로 신규 도시가스 설치 세대는 평균 120만원 안팎의 인입배관 공사비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향후에도 인입배관 공사비의 일부를 소비자가 부담하고 있는 다른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